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 강아지한테 왜 화내” … 추석날 남편 살해한 40대 구속

추석 날 자신이 기르던 강아지가 짖는 것에 화를 내는 남편과 말다툼을 하던 40대 아내가 흉기를 휘둘러 남편을 살해한 사건이 뒤늦게 밝혀졌다.
 

50대 남편, 반려견 짖자 소리 질러
말다툼 중 아내가 흉기 휘둘러

경기도 파주경찰서는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A씨(47)를 구속했다고 9일 밝혔다.
 
A씨는 추석 당일 밤인 지난 4일 오후 11시30분쯤 파주시 자신의 아파트에서 남편 B씨(54)와 말다툼하던 중 집안에 있던 흉기로 B씨의 목을 한 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사고 직후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지던 중 숨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강아지가 짖는 것을 보고 남편이 소리를 지르고 욕을 하자 이를 말리던 중 말다툼을 벌이다 화가 나 흉기를 휘둘렀다”고 진술했다.
 
경찰 조사 결과 남편은 평소에도 집안에서 개가 짖으면 화를 냈고, 이로 인해 아내가 스트레스를 받아 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 사건을 놓고 네티즌들의 반응이 뜨겁다. 해당 사건의 범행동기가 기르던 애완견 때문으로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대부분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여성이라고 밝힌 아이디 ‘다*’ 네티즌은 “요즘 여자들 너무 무섭다. 강아지가 서열 1위였네”라고 반응했다.
 
트위터 아이디 ‘scott******’을 사용하는 또 다른 네티즌은 “이 여성에게 남편은 애완견만도 못했다”고 적었다.
 
아이디 ‘gbmd****’ 네티즌은 “애완견을 남편보다 더 사랑하는 여성”이라고 댓글을 달았다.
 
반면 평소 부부 사이에 문제가 있었을 것이라는 의견을 제시한 이들도 있었다. 아이디 ‘nans****’ 네티즌은 “설마 애완견 하나 때문에? 평소 둘 사이에 문제가 많았을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파주=전익진·김민욱 기자 ijj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