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차장·공원 문제 등 주민 불편을 해결해야 진정한 도시재생”

이종열 인천발전연구원장. [사진 인천발전연구원]

이종열 인천발전연구원장. [사진 인천발전연구원]

“관(官) 주도가 아니라 주민 중심으로 지역 특성에 맞게 추진돼야 합니다.”
 

이종열 인천발전연구원장 조언
관 주도의 재개발 역사 훼손 많아
사람 중심 지역특성 맞춰 추진해야

이종열(61·사진) 인천발전연구원장은 구도심 활성화를 위해 꼭 지켜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인천대 행정학 교수인 이 원장을 최근 서구 심곡동에 있는 연구원에서 만났다. 그는 “인천을 비롯한 전국의 구도심은 역사적 가치가 높은 장소와 건물 등이 많다”며 “하지만 관 주도의 장소 중심적 개발방식으로 진행되고, 이익을 위해 역사가 훼손되는 경우가 많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서울 전체가 아파트 일색이라면 과연 살기 좋은 도시라 할 수 있겠느냐”며 “아파트가 있으면 낡은 한옥도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 원장은 “재개발은 우리의 빈곤을 깨기 위해 도입된 것”이라며 “내가 살던 터에서 편하고 안전하게 살고 싶어 하는 주민들이 많아졌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장소 중심적 재개발’이 아닌 ‘사람 중심의 도시재생’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도시재생이라고 해서 어려운 게 아니다. 주차장이 없으면 주차장을 만들어주고, 소공원·벤치·정원 등을 만들어주면 사람들이 여유를 갖게 된다”며 “지역 주민들이 ‘가장 불편해하는 것은 OO이다’에서 OO를 해결해 주면 된다”고 설명했다.
 
이 원장은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주민의 의견”이라며 “도시계획 전문가 보다 그 지역에서 어떤 것을 하면 편안하고, 안전한 마을이 되는지 가장 잘 아는 전문가가 바로 지역 주민”이라고 했다. 이어 “동구 배다리마을이 쇠락했던 것도 주민 의견이 반영되지 않은 관 주도로 사업이 진행됐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지방자치단체는 주민의 재산을 보호하고 증식시켜주는 역할을 해야 한다”며 “건물주의 재산 가치를 높여주면 임대료 상한제 등의 도입을 반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도시재생사업의 부작용인 ‘젠트리피케이션(gentrification·원주민이 내몰리는 현상)’을 줄일 수 있는 방법이라고도 했다. 
 
인천=임명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