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K케미칼 대상포진 백신, 국산으로는 첫 시판 허가

스카이조스터

스카이조스터

SK케미칼은 자체 개발한 대상포진 백신 ‘스카이조스터’(사진)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시판 허가를 받았다고 9일 밝혔다. SK케미칼은 지난달 29일자로 스카이조스터의 허가를 획득, 본격적인 상업 생산에 돌입하기로 했다. 백신 시판 전 품질을 다시 확인하는 국가출하승인 등을 거쳐 연내 출시할 계획이다.
 
이로써 지난 10년간 다국적제약사 MSD가 독점해왔던 대상포진 백신 시장에 국내 제약사가 진입, 환자 선택의 폭이 넓어질 전망이다. MSD의 ‘조스타박스’는 해외에선 2006년, 국내에서는 2013년 출시한 이래 전 세계 유일한 대상포진 백신으로 시장을 독점했었다.
 
SK케미칼에 따르면 현재 국내 대상포진 백신 시장 규모는 약 800억원, 세계 대상포진 백신 시장 규모는 8000억원(시장조사기관 데이터모니터 기준)으로 집계된다. SK케미칼은 세계시장 진출도 준비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