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립생태원, 개원 4년 만에 누적 400만명 방문 ‘눈앞’



【서천=뉴시스】 권교용 기자 = 개원 4년을 맞이한 국립생태원이 누적 관람객 400만명을 눈앞에 두고 있다.



9일 국립생태원에 따르면 지난 2013년 12월 27일 개원한 이래 매년 100만여 명이 방문해 올해 8월 31일 기준 총 누적 관람객 약 350만명을 돌파, 올해 말까지 400만 명이 순조롭게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일일 최대 관람객은 2014년 어린이날로 약 2만7000명이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 6월 60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고객만족도 조사에서 92%의 방문객이 매우 만족한다고 답변하는 등 가족단위 생태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했다.



또 서천군 내 관광지 방문객 수도 국립생태원 개원으로 크게 늘어났다. 국립생태원 설립 이전인 2013년 45만 명이던 서천군 내 관광지 방문객 수는 2015년에 136만 명을 기록, 3배나 증가했다.



같은 기간 고속도로 통행량도 100만 대에서 160만 대로 50% 이상이 증가하는 등 국립생태원으로 인한 지역경제 파급효과가 연간 약 80~9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립생태원은 기관 설립 초기에 생태연구기반 구축을 비롯해 공공기관으로 정부정책에 호응하여 국가와 지역 발전에 일조하기 위해 노력했다. 지역사회와 함께 발전하고 유관기관 간 현안해결을 위해 ‘서천지역 상생발전 공동협의회’를 운영하는 등 지역사회와 신뢰관계를 구축하고 있다.



국립생태원은 국내 생태분야 대표기관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하고 생태연구의 리더로서 생태가치 확산을 주도하는 생태전문기관으로 도약한다는 청사진을 갖고 있다.



이미 생태연구 분야에서 제4차 전국자연환경조사를 완료하고, 국제적 희귀조류인 뿔제비갈매기의 국내 번식 현장을 최초로 발견하는 등 생태계의 지속가능성을 밝히고, 보전하는데 노력하고 있다.



생태보전·교육·전시분야에서 국내 처음으로 잎꾼개미와 푸른베짜기개미의 생태를 전시하고 생물모방전 등의 각종 생태학·인문학 융합형 전시를 선보이는 등 국립생태원만의 차별화된 생태전시·교육 콘텐츠를 개발하고 있다.



특히 밀수 중 세관에 적발된 사막여우, 비단원숭이 등의 국제적인 멸종위기종을 보호하며, 멸종위기종 보호 및 보전 기관으로도 주목을 받고 있다.



이밖에도 국립생태원은 지역사회와 상생하고 장애인, 결손가정 등 소외계층을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올해 5월 1일부터 5세부터 18세 이하 청소년 및 소인 입장료를 1000원씩 각각 인하하고 ‘다자녀 카드’ 소지자에게 국립생태원 입장료를 50% 할인해 주고 있다.



이희철 국립생태원장은 “국립생태원은 이번 400만 돌파 목표와 더불어 세계적인 생태연구성과를 바탕으로 생태의 가치와 중요성을 국민에게 전달하는 생태전문기관으로 성장하고 발전하겠다”라고 말했다.



ggy0119@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