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이러스 간염 환자 급증…A형 광주, C형 순창 가장 많아

최근 3년 간 바이러스로 인한 간염 환자가 유형에 상관없이 모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형 일러스트- 강일구

최근 3년 간 바이러스로 인한 간염 환자가 유형에 상관없이 모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형 일러스트- 강일구

바이러스 간염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가 최근 3년간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유행하는 간염 유형이 달라 맞춤형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정춘숙 의원 최근 3년 간 건보공단 간염 진료인원 분석
A형 43.9%, B형 11.7%, C형 14.5%, E형 52.3% 증가

A형 광주 서구, B형 울릉군, C형 순창군, E형 화천군 환자 많아
정춘숙 의원 “지역별 간염 감염 실태조사 후 맞춤형 대책 필요”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이 8일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해 발생하는 A형∙B형∙C형∙E형 간염 환자가 최근 3년 새 모두 증가했다.
 
자료에 따르면 A형 간염 진료 인원은 2014년 10만명당 9.6명에서 2016년 13.8명으로 43.9% 늘었다. 성별로 보면 여성이 2014년 8.6명에서 2016년 12.5명으로 44.2% 증가해 43.7%가 증가한 남성(10.6명→15.2명)보다 증가율이 높았다.  
2014~2016년 A형 바이러스 간염 10만명 당 진료인원 [자료 정춘숙 의원실]

2014~2016년 A형 바이러스 간염 10만명 당 진료인원 [자료 정춘숙 의원실]

B형 간염의 경우 10만명당 진료 인원이 2014년 643.3명에서 2016년 718.5명으로 11.7% 증가했다. 역시 이 기간 여성 환자 증가율(14.9%)이 남성(9.5%)보다 높았다. 
 
2014~2016년 B형 바이러스 간염 10만명 당 진료인원 [자료 정춘숙 의원실]

2014~2016년 B형 바이러스 간염 10만명 당 진료인원 [자료 정춘숙 의원실]

C형 간염도 10만명당 진료 인원이 2014년 85.5명에서 2016년 97.9명을 기록해 14.5% 증가했다. 같은 기간 남성은 81.4명에서 90.6명으로 11.2% 늘었고, 여성은 2014년 89.7명에서 105.3명으로 17.5% 증가했다. 최근 유럽에서 논란이 인 E형 간염도 10만명당 진료 인원이 2014년 0.08명에서 2016년 0.12명으로 52.3% 늘었다. E형 간염은 남성 환자 증가율(93.5%)이 여성(13.2%)보다 높았다.
 
2014~2016년 C형 바이러스 간염 10만명 당 진료인원 [자료 정춘숙 의원실]

2014~2016년 C형 바이러스 간염 10만명 당 진료인원 [자료 정춘숙 의원실]

간염 유형별로 최근 3년간(2014~2016년) 10만명당 연평균 진료 인원이 가장 많은 순서는 ▶B형 간염(10만명당 672명) ▶C형 간염 (10만명당 90.4명) ▶A형 간염(10만명당 11명) ▶E형 간염(10만명당 0.1명) 이었다.
 
자료에 따르면 바이러스 간염은 유형에 따라 지역별 발생률에 차이를 보였다. A형 간염은 광주 서구에서 최근 3년 간 평균 진료 인원이 10만명당 42.1명을 기록, 전국 평균의 3.8배나 됐다. 
 
B형 간염 환자는 경북 울릉군이 가장 많았다. 최근 3년간 10만명당 연평균 진료 인원이 1627.6명으로 전국평균의 2.4배였다. C형 간염은 전북 순창군(10만명당 930명), E형 간염은 강원 화천군(10만명당 3.9명)에서 가장 많이 발생했다.
바이러스 간염에 걸리면 근육통·두통·피로감 등 감기와 비슷한 증상이 나타난다. B·C형 간염은 급성 간부전, 만성간염으로 발전할 수 있어 병원을 찾아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중앙포토]

바이러스 간염에 걸리면 근육통·두통·피로감 등 감기와 비슷한 증상이 나타난다. B·C형 간염은 급성 간부전, 만성간염으로 발전할 수 있어 병원을 찾아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중앙포토]

 
간염은 간세포에 염증이 생기는 병으로 바이러스·약물·알코올 등 다양한 원인으로 발생한다. 이 중 바이러스 간염은 원인 병원체에 따라 A형·B형·C형·D형·E형·G형으로 구분한다. 대부분 자연히 회복되지만, B·C형 간염은 급성 간부전·만성 간염으로 진행될 수 있어 병원을 찾아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정춘숙 의원은 "일률적인 간염 예방 대책으로는 간염 환자 증가를 막기 어렵다.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가 지역별 간염 발생 원인을 파악한 후 '지역별 맞춤형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