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폭풍 전 고요’ 트럼프의 경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5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군 수뇌부와 안보 현안을 논의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 목표는 북한의 비핵화”라며 “여러분이 내게 폭넓은 군사 옵션을 제공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과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 허버트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 조셉 던퍼드 합참의장 등이 참석했다. [UPI=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5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군 수뇌부와 안보 현안을 논의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 목표는 북한의 비핵화”라며 “여러분이 내게 폭넓은 군사 옵션을 제공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과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 허버트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 조셉 던퍼드 합참의장 등이 참석했다. [UPI=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유엔총회 연설에서 자신이 불량국가(rogue state)로 지목한 북한과 이란을 향해 ‘이중 경고(dual warning)’를 날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군 수뇌부 회의를 연 뒤 기념촬영을 하며 “이게 뭘 의미하는지 아는가. ‘폭풍 전의 고요(the calm before the storm)’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회의에서도 “우리는 독재 정권이 미국과 동맹국들에 상상할 수 없는 인명 손실을 가하겠다고 위협하는 걸 용납할 수 없다”며 “그런 일이 벌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 여러분이 내게 폭넓은 군사 옵션을 제공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고 외신은 전했다.
 

北·이란 겨냥 “알게 될 것, 두고 보자”
북 미사일 추가 도발 사전 견제
이란에는 핵협정 ‘불인증’ 예고

‘폭풍’의 구체적 의미를 묻자 “알게 될 것(You will find out)”이라고 답한 트럼프 대통령은 이튿날인 지난 6일에도 같은 질문이 쏟아지자 윙크를 하며 “알게 될 것”이란 말을 반복했다. 이어 ‘군사행동 말고 다른 걸 의미하느냐’는 질문엔 “두고 보자(You will see)”라며 더 이상의 언급은 피했다. 이에 대해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대통령은 적들에게 자신의 ‘게임 플랜’을 밝히길 원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보도했다.
 
전문가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10일 노동당 창건일을 앞두고 북한의 핵·미사일 추가 도발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경고성 발언을 내놓은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청와대도 북한의 도발 징후를 예의 주시하고 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아직 구체적인 도발 징후는 포착되지 않았다”며 “북한이 또다시 도발한다면 동맹국과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공조를 통해 단호하고 엄중한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천영우 한반도미래포럼 이사장은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4형을 시험 발사하면 미국은 발사 각도 등 궤적을 분석한 뒤 자신들에게 실질적인 위협이 된다고 판단될 경우 요격 등 군사적 대응에 나설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와 관련, 지난 2~6일 방북한 안톤 모로조프 러시아 두마(의회) 의원은 “북한이 더욱 강력한 장거리미사일 시험 발사를 준비 중이며, 우리에게 미사일이 미국 서부 해안까지 타격할 수 있음을 입증하는 수학적 계산도 건넸다”고 말했다고 러시아 리아(RIA)통신이 보도했다.
 
그런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 주 중 이란과 맺은 핵협정에 대해 ‘불인증’을 선언할 계획이라고 외신들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이 지난달 22일 사거리 2200㎞의 신형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에 성공한 직후엔 “이란과 북한이 서로 협력하고 있다”는 트윗을 올리며 이란·북한 핵 개발 연계설을 제기하기도 했다.
 
 
차세현 기자 cha.sehyeon@joongang.co.kr 
관련기사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