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예비군 갑질·불복종시 처벌 강화" 예비군법 개정안 추진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예비군 훈련에서 현역병에 갑질하거나 불복종할 경우 처벌하는 내용의 예비군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중앙포토]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예비군 훈련에서 현역병에 갑질하거나 불복종할 경우 처벌하는 내용의 예비군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중앙포토]

 
예비군 훈련에서 예비군이 현역병에게 갑질을 할 수 없도록 하는 내용의 관련법 개정이 추진된다.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6일 이 같은 내용의 담은 예비군법 개정안을 발의했다고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예비군이 훈련을 받을 때 훈련보조 등의 역할을 하는 현역병에게 의무와 관련 없는 일을 하게 해서는 안 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 예비군이 지휘관의 정당한 명령에 반항하거나 복종하지 않을 시 처벌 수위를 강화하는 방안도 포함됐다.
 
개정안 통과 시 이를 어긴 예비군은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 구류 또는 과태료 처분을 받게 된다. 현행 처벌 수위는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이다.
 
서 의원은 "예비군 훈련에서 훈련을 지시하는 소대장이나 현역 병사에게 욕설이나 폭언을 일삼는 등 도를 넘은 행동을 하는 예비군들이 많다는 지적이 있음에도 관련 법률 조항이 없다"며 법안 발의 취지를 설명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w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