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공 '모유수유실' 세균 득실…화장실 변기보다 최대 14배 오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최도자 국민의당 의원실이 최근 서울역과 용산역의 모유수유실 오염도를 조사한 결과 일반 화장실 변기보다 위생이 더 열악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 연합뉴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최도자 국민의당 의원실이 최근 서울역과 용산역의 모유수유실 오염도를 조사한 결과 일반 화장실 변기보다 위생이 더 열악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 연합뉴스]

 
공공 모유 수유실의 위생이 일반 화장실 변기 위생보다 더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최도자 국민의당 의원실이 최근 KTX 서울역과 용산역 등 모유 수유실과 화장실 변기 RLU(오염도 측정 단위. 물체에 묻은 유기화합물의 농도를 측정해 수치가 높을수록 세균 오염도가 높은 것으로 판단)를 조사, 비교한 결과 모유 수유실의 오염도가 화장실 변기보다 더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용산역 수유실 내 정수기 버튼의 오염도는 1만3476RLU, 소파는 8952RLU, 기저귀 교환대는 2877RLU였다. 이는 인근 화장실 변기의 오염도 951RLU보다 3배~14배가량 높은 수치다.
 
서울역의 경우 수유실 내 정수기 버튼 오염도는 8481RLU, 소파는 3538RLU, 기저귀 교환대는 6063RLU로 나타났다.
 
모유 수유실의 위생상태가 이처럼 열악한 데는 명확한 기준이 부재하기 때문이다. 현행 모자보건법 등에 따라 국가와 지자체는 문화시설, 휴게소, 여객시설 등에 모유 수유시설을 설치하도록 권장하고 있다. 하지만 위생 및 관리 기준이 없어 제각기 운영되고 있다.
 
인구보건복지협회에 따르면 지난 7월 말 기준으로 전국에 1007개의 공공 모유 수유시설이 설치돼 있다.
 
최 의원은 "산모와 영아는 세균감염에 일반인보다 취약하다"며 "모유 수유실 위생관리 기준 마련 및 공공시설 전수 조사를 통해 산모와 영아가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