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품 배터리 사용 안했다가…" 앞 가슴 주머니서 폭발한 삼성폰

[사진 유튜브 캡처]

[사진 유튜브 캡처]

 
인도네시아에서 삼성전자가 제조한 구형 스마트폰 모델이 남성의 셔츠 윗주머니에서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7일 씨넷 등 외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의 한 호텔 폐쇄회로(CC)TV 카메라에 남성의 왼쪽 가슴 주머니에서 삼성 스마트폰이 폭발하는 모습이 담겼다. 지난해 발생한 갤럭시노트7 폭발의 악몽이 떠오르는 듯했지만 진상을 조사해보니 폭발한 스마트폰은 2013년 출시된 삼성전자의 '그랜드 듀오'라는 기종으로 정품 배터리나 삼성전자가 승인한 회사가 제조한 배터리가 아닌 다른 배터리를 사용했다가 폭발 사고를 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조상의 결함이나 문제는 아니지만 스마트폰이 남성의 앞가슴 주머니에서 커다란 불꽃을 일으키며 예고 없이 폭발하는 모습은 전세계로 퍼지며 경각심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남성은 스마트폰이 폭발하자 땅에 주저 앉으며 빠르게 셔츠를 벗으며 대응했고 현지 언론에 따르면 경미한 화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진다.  
 
삼성전자 측은 비슷한 사고 위험을 막기 위해 반드시 정품 또는 승인된 배터리만 사용할 것을 권고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