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WEF 인적자본지수, 우리나라 27위 '상위권'…능력은 '세계 최고', 노동참여율은 '꼴찌'

각 국가별 인적자원의 활용 능력을 평가하는 지표인 '인적자본지수(Global Human Capital Index)'에서 한국이 전체 130개국 가운데 27위를 차지했다. 전년 대비 점수는 하락했지만, 순위는 올랐다.
 

15~64세 노동참여율, 전체 130개국 가운데 '꼴찌 수준'
남녀 고용 성별 격차도 하위권 머물러

지난 4일 열린 한 취업박람회 현장. 최정동 기자

지난 4일 열린 한 취업박람회 현장. 최정동 기자

세계경제포럼(WEF)이 7일 공개한 '2017 글로벌 인적자본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 인적자본지수는 69.88점을 기록했다. 76.89점을 기록한 전년 대비 7점 가량 줄어든 점수지만 순위는 32위에서 27위로 상승했다.
 
WEF는 각 나라의 인구를 0~14세, 15~24세, 25~54세, 55~64세, 65세 이상 등 다섯 개 그룹으로 나눠 그룹별 학습, 고용, 계발 등 현황을 평가했다. 한국은 문해능력과 산술능력에서 100점을 기록해 세계 1위에 오르고, 15~24세 고등교육 등록률에서 세계 2위를 차지하는 등 개개인의 능력은 세계 최상위권인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인적자원의 배치에 있어서 하위권에 그쳐 전체 점수를 깎는 결과를 불러왔다. 15~24세의 노동참여율은 전체 130개국 중 120위, 25~54세의 노동참여율은 101위를 각각 기록했다. 남녀 고용에 있어 성별 격차도 15~24세는 1위였지만 25~54세는 85위로 하위권에 머물렀다.
 
WEF는 이같은 결과에 대해 다양한 연령층에 걸쳐 학업적 성취도가 높은 반면, 지속적인 고용 성별 격차 등으로 전 연령대에 걸쳐 노동참여율이 떨어진다고 분석했다. 
 
한편, 올해 평가에서 1위는 77.12점을 기록한 노르웨이가 차지했다. 2위는 핀란드(77.07점), 3위는 스위스(76.48점) 순이었다. 아시아 국가 가운데엔 싱가포르가 11위(73.28점)로 가장 높은 순위에 올랐다. 일본은 72.05점으로 17위를 기록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