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더,오래] 이상원의 포토버킷(5) 구름 속 펜션 사진 홈페이지에 걸었더니 예약주문 폭주

기자
이상원 사진 이상원
멀리서 바라본 구름 속 펜션. [사진 이상원]

멀리서 바라본 구름 속 펜션. [사진 이상원]

 
책을 내고, TV 뉴스에 출연하고, 칼럼을 쓰면서 필자는 부쩍 모르는 사람들로부터 연락을 자주 받는다. 대부분 책이나 칼럼 잘 읽었다는 소감 아니면 이제부터라도 열심히 건강을 가꾸겠다는 결심의 내용이다. 가끔은 직접 만나서 좋은 기운을 받고 구체적인 도움을 얻고 싶다며 찾아오는 사람도 있다. 반갑고, 감사하고, 보람도 느끼는 순간들이다.  

충북 단양서 펜션운영으로 귀촌 성공한 연태응씨
땅 구입서부터 마케팅까지 직접 뛰어다닌 게 비결
임창정 주연의 영화 촬영 대부분 여기서 촬영


 
드물지만 간혹 불편한 만남도 있다. 새로운 사업 아이디어가 있다며 말릴 틈도 없이 장황하게 ‘썰’을 늘어놓는 경우다. 대부분 민망한 자기 자랑, 허술한 아이디어, 허황한 미래설계가 앞서거나 뒤따른다. 
 
졸저이기는 하나 필자의 책만 좀 읽어봤다면 아이디어, 동기부여보다 행동, 단련, 습관 등에 더 큰 가치를 두고 있는 사람이라는 사실을 알게 돼 서로 민망한 상황은 만들지 않았을 텐데 하는 아쉬움을 크게 느낀다.
 
충북 단양에서 펜션을 운영하는 연태응(55)· 석미화(50) 부부가 생각이 났다. 서울에서 직장생활과 식당 운영을 하다가 나이 사십을 앞두고 귀촌해 만족스러운 인생 2막을 가꾸고 있는 그들의 삶 속에 새로운 일을 꿈꾸고, 노력하고, 성취하는 땀 냄새나는 보통 사람의 스토리가 잘 녹아있기 때문이다. 
 
 
펜션 앞에서 다정한 포즈의 연태응 석미화 부부. [사진 이상원]

펜션 앞에서 다정한 포즈의 연태응 석미화 부부. [사진 이상원]

 
삼박한 아이디어보다는 땀 흘리며 단련하는 것이 작은 성공의 비결이라는 진리를 잘 전해 준다. 열심히 자기 일에 매진하고 있거나 새로운 일을 계획하고 있는 이들 모두 좋은 참고가 될 것이다.
 
 
IMF 후 귀촌 결정  
 
서울에서 결혼하고 직장생활과 식당운영을 하며 당시 초등학생이던 아들, 딸과 함께 평범하게 부족하지 않은 삶을 살던 부부가 다소 갑작스럽게 귀촌을 결심하고 단양으로 삶의 터전을 옮긴 것은 월드컵을 얼마 앞둔 2002년 3월이었다. 삼십 대에 직장인과 자영업자로 IMF의 힘든 시기를 거치며 생각해 보니, 가족과 함께 자연 속에서 소박하게 살아가는 것이 더 행복하겠다는 판단에서 내린 결정이었다.  
 
낚시를 좋아하는 연씨가 자주 다니던 몇 군데 후보지 중 고른 곳이 바로 단양군 가곡면 두산마을이었다. 소백산 자락 해발 500m에 자리잡은 땅에서 바라보면 산 밑으로 남한강이 흐르는 풍경이 마음을 사로잡았다. 언젠가부터 상상하던 ‘큰 골짜기에 리조트, 리조트 앞에 호수’라는 이미지와 흡사했기 때문이었다.
 
 
두산마을 산 정산에서 바라본 남한강 전경. [사진 이상원]

두산마을 산 정산에서 바라본 남한강 전경. [사진 이상원]

 
결심은 했지만 실행하는 과정은 쉽지 않았다. 식당을 정리하고 남은 돈 6000만원으로 땅과 자재를 구입하여 부부가 직접 집을 짓기로 마음 먹었다. 평당 2만원으로 지금과는 비교도 안 될 정도로 싼 땅값 덕분에 가능한 일이었다. 1층은 살림집으로 사용하고 2층은 펜션을 운영해 생활비를 버는 것으로 계획을 짰다. 
 
가진 돈으로는 1층을 겨우 지을 정도였고, 1층을 담보로 해서 은행으로부터 6000만원 대출을 받아 2층을 지었다. 펜션을 운영해서 갚겠다는 계획을 은행이 기적적으로 승인해준 것이다. IMF 직후라 절차가 매우 까다로왔는데, 그야말로 하늘이 도왔다. 게다가 2층을 다 짓고 나서 2층까지 추가 담보로 2000만원을 더 대출해 줘 큰 도움이 되었다.
 
 
멀리서 바라본 구름 속 펜션. [사진 이상원]

멀리서 바라본 구름 속 펜션. [사진 이상원]

 
2003년 여름이 되기 전 아직 다 짓기도 않았는데도 예약주문이 밀려들었다. 소위 ‘대박’이 난 것이다.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던가. 서울에서 식당을 운영할 때 스트레스 풀라며 아내 가 권해 취미를 붙인 낚시가 뜻밖의 도움을 줬다. 낚시TV에서 남한강 주변의 낚시하기 좋은 장소를 열거하며 펜션을 소개해 줘서 정식으로 문을 열기 전부터 예약전화가 끊이질 않았던 것이다.  
 
연씨 부부의 초기 정착을 도운 일등공신이 한 가지 더 있었다. 가을 새벽이면 두산 마을 앞까지 구름으로 뒤덮이는 데서 착안해 펜션 이름을 ‘구름 위의 산책’으로 지었는데, 이름에 어울리는 풍경사진을 찍어서 홈페이지 배경으로 썼다. 현재를 있게 한 신의 한 수였다. 
 
 
아침 식사도 직접 조리해 제공 
 
우연이든, 소개에 의해서든 홈페이지를 찾은 사람은 처음 본 환상적인 분위기에 반해 바로 예약을 했고, 많은 경우 단골 고객이 되었다. 임창정 주연의 영화 ‘시실리 2km’ 촬영팀이 분위기에 반해 영화 대부분을 여기서 촬영하기도 했다.
 
 
현재를 있게 한 초창기 구름 위의 산책 사진. [사진 이상원]

현재를 있게 한 초창기 구름 위의 산책 사진. [사진 이상원]

 
초기에는 운이 따랐지만, 연씨 부부가 15년 가까이 수 많은 단골을 만들어 내며 한결같이 펜션을 운영해 온 비결은 따로 있다. 그들은 당시 국내에서 보기 드문 B&B(Bed and Breakfast)펜션으로 시작했다. 지금이야 간단히 조식을 제공하는 펜션이 많아졌지만, 당시는 민박에서 묵으면 저녁에 삼겹살 구워 먹고 아침에 라면 끓여 먹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연씨는 저녁에 손수 바베큐 파티를 해 주었고, 석씨는 새벽같이 일어나 푸짐한 조식을 직접 차려냈다. 별도의 직원 없이 연씨 부부가 직접 만들어 내기 때문에 보통 힘든 일이 아니지만 15년 가까이 한 번도 거르지 않고 있다. 이제는 소문이 나 고객들이 펜션을 찾는 주요 이유가 되었을 정도다.  
 
 
아침 조식. [사진 이상원]

아침 조식. [사진 이상원]

저녁 바베큐. [사진 이상원]

저녁 바베큐. [사진 이상원]

 
항상 뽀송뽀송한 침구와 핸드메이드 가구 등 펜션 곳곳에 연씨 부부의 정성스러운 손길이 묻어 있는 것을 고객들도 느낄 수 있어 감동을 받는다. 땅을 구입하고, 벽돌 한장씩 올리고, 꽃과 잔디를 가꾸는 등 그들의 손을 거치지 않은 것이 거의 없다. 
 
오랜 세월 한결같이 꾸준하게 들인 정성을 고객들은 잘 느낀다. 연씨 부부를 여러 번 찾는 단골이 유독 많은 이유다.대부분의 사람이 새로운 펜션을 검색해 찾아가지, 한 번 갔던 곳을 다시 찾는 경우는 드문 것이 보통이다. 

 
 
단련이 주는 깨달음 
  
펜션이 많이 생겨 경쟁이 심해지기는 했지만 아직도 펜션 운영으로 인생 2막을 꿈꾸는 사람이 많다. 성공의 비결을 알려달라는 필자의 요청에 연씨 부부는 거침없이 대답한다. 
 
“주인이 직접 몸을 부지런히 움직이면 된다. 땅 매입, 집 건축, 관리, 홍보 등 대부분을 남의 손 빌려서 하고 주인은 계산기 두드려 돈만 벌려고 하는 사람이 많다. 그렇게 하기에 펜션은 좋은 사업모델은 아니다. 주인이 고객을 돈으로 보면, 고객도 그걸 느낀다. 단골이 생기겠나?” 
 
 
해가 질 무렵 펜션 전경. [사진 이상원]

해가 질 무렵 펜션 전경. [사진 이상원]

 
앞으로 꿈이 뭐냐는 질문에 “국가적으로 안 좋은 일 없이, 지금같이만 살았으면 좋겠다. 막내 아들이 대학을 졸업하는 내년부터 객실을 하나씩 줄일까 계획중이다. 이렇게 살게 해 준 고객들에게 고마움을 표한다”라고 대답하는 연씨 부부. 
 
졸저 『몸이 전부다』에서 “몸을 바꾸려고 했는데 인생이 바뀌었다”라고 쓴 필자는 인터뷰 내내 그들이 15년 가까이 부지런히 몸을 움직이면서 인생을 깨달았다는 사실을 잘 느낄 수 있었다. 단련이 가져다 주는 깨달음은 생각보다 크다.  
 
그들의 바람처럼 나라는 평안하고 지금처럼 살 수 있기를 기원하면서 ‘구름 위의 산책’을 마치고 산에서 내려왔다.
 
이상원 밤비노컴퍼니 대표 jycyse@gmail.com
 
  

[제작 현예슬]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