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 영화 '택시운전사' 상영금지 이어 흔적조차 지워

영화 '택시운전사' 스틸컷.

영화 '택시운전사' 스틸컷.

국내에서 천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택시운전사'가 중국 대륙에서 상영은 물론이고 인터넷에서 흔적조차 사라졌다고 홍콩 매체가 보도했다.  

 
'택시운전사'는 5·18 광주 민주화운동 현장을 취재해 이를 세계에 알린 독일 기자 고(故) 위르겐 힌츠페터와 그를 태우고 광주까지 간 서울 택시운전사 김사복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다. 국내에서 관객 수 1200만명을 넘어설 정도로 큰 성공을 거뒀다.  
 
5일 홍콩 빈과일보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영화 '택시운전사'를 상영 금지했으며 온라인에서는 관련 내용이 모두 삭제됐다. 톈안먼(天安門) 사태를 연상시킨다는 이유에서다.  
 
'택시운전사'는 중국에서 지난달 개봉 후 문화정보 사이트에 수만 건의 글이 올라오고 평점도 10점 만점에 9.1점을 받을 정도로 좋은 반응을 얻었다.  
 
그러나 영화가 톈안먼 사태를 연상시킨다는 중국 네티즌의 글이 잇따라 올라오자 이달 초 중국 내에서 상영이 금지됐고 3일에는 사이트에 올라왔던 '택시운전사' 페이지 자체가 사라졌다.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서는 '택시운전사'와 관련된 글이 올라오면 바로 삭제되고 있고, 중국판 구글인 바이두에서는 택시운전사와 관련된 어떠한 자료도 검색할 수 없다.  
 
톈안먼 사태는 중국 정부가 1989년 6월 4일 베이징 톈안먼 광장에서 민주화를 요구하던 학생과 시민 100만여 명을 무력으로 진압해 많은 사람이 목숨을 잃은 사건이다. 중국 당국은 톈안먼 사태를 논의하는 것 자체를 금기시한다.  
 
중국 누리꾼들은 "중국도 아닌 다른 나라의 민주화운동을 다뤘다는 이유로 영화 상영이 금지되는 것이 말이 되느냐"며 불법 인터넷 경로를 통해 영화 동영상을 공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