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17시즌 프로야구 뉴스10] ⑧ 삼성 왕조의 몰락

이번 생애에는 다시 오지 않을 역대 최장(10일) 추석 연휴입니다. 그런데 연휴가 너~어~무 길어서 뭘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요? 특히 프로야구 팬들은 올 시즌이 끝나서 긴 연휴에 야구장도 못가고, 마음이 헛헛하시죠?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2017시즌 프로야구 뉴스10'. 3일부터 5일동안 올 시즌 가장 '핫(hot)'했던 뉴스를 2개씩 전해드리겠습니다. 야구팬들, 다 드루와~  
 
 
<목차>
 
1. 역대급 순위전쟁
2. 타어강 시즌2
3. '진격의 거인' 이대호  
4. SK, 이 홈런 실화?  
5. 굿바이, 이승엽
6. 바람의 손자, 이정후
7. 야신도 못 구한 한화  
8. 삼성 왕조의 몰락
9. 아프냐? 나도 아프다
10. 심판 최규순 게이트  

 
아쉬운 퇴장   (대구=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30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프로야구 기아 타이거즈와 삼성 라이온즈 경기. 기아에게 5-1로 패배한 삼성 선수들이 퇴장하고 있다. 2017.8.30   psykim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아쉬운 퇴장 (대구=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30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프로야구 기아 타이거즈와 삼성 라이온즈 경기. 기아에게 5-1로 패배한 삼성 선수들이 퇴장하고 있다. 2017.8.30 psykim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8. 삼성 왕조의 몰락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에 암흑기가 도래했다. 지난해에 이어 또 9위까지 처진 삼성은 84패(55승5무)를 기록하면서 한 시즌 최다 패배 기록을 갈아치웠다. 지난해 78패(65승1무)로 1982년 창단 이후 한 시즌 최다 패배 기록을 세운 데 이어 2년 연속 불명예 기록이다. 2002년 한국시리즈 첫 우승을 시작으로 7차례나 정규시즌·한국시리즈 통합 우승을 차지하며 구축한 '삼성 왕조'는 2년 만에 완전히 무너졌다. 
 
[그래픽 중앙일보]

[그래픽 중앙일보]

 
팀 평균자책점은 5.87로 최하위였다. 선발투수 중 두 자릿 수 승수를 올려준 건 윤성환(12승)이 유일하다. FA(자유계약)로 LG 트윈스에서 삼성으로 온 잠수함 투수 우규민(4년 65억원)은 잦은 부상으로 7승(10패)에 그쳤다. 평균자책점은 5.21로 부진했다. 타선도 빈약했다. 라인업에 있는 주요 타자 중 타율 3할대는 러프(0.315)와 구자욱(0.310), 강한울(0.303) 뿐이었다. 내년에는 삼성 타선이 더 약화될 전망이다. 선수들의 정신적 멘토 역할을 하는 이승엽이 올 시즌을 끝으로 은퇴를 하기 때문이다. 이승엽은 올해도 24홈런을 때렸다.  
 
팬들에게 인사하는 이승엽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3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7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9회초 1사 상황에서 대타로 타석에 들어선 삼성 이승엽이 땅볼 아웃된 후 덕아웃으로 돌아오며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17.9.30   mtkht@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팬들에게 인사하는 이승엽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3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7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9회초 1사 상황에서 대타로 타석에 들어선 삼성 이승엽이 땅볼 아웃된 후 덕아웃으로 돌아오며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17.9.30 mtkht@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