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녀가 짝을 이뤄 대결하는 '페어 바둑' 열풍인 이유

'국제페어마스터즈 매치'에서 중국의 커제 9단-위즈잉 5단이 일본의 이야마 유타 9단-셰이민 6단을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 마이니치]

'국제페어마스터즈 매치'에서 중국의 커제 9단-위즈잉 5단이 일본의 이야마 유타 9단-셰이민 6단을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 마이니치]

추석 연휴 기간인 지난 1~5일 일본 도쿄에서 '국제페어마스터즈 매치'가 열렸다. 남녀 최정상 커플끼리 맞붙는 이 대회에서 중국의 커제 9단-위즈잉 5단이 일본의 이야마 유타 9단-셰이민 6단을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상금 500만엔(약 5100만원), 준우승 상금 200만엔(약 2000만원).
 
최근 남녀가 한 팀을 이뤄 대결하는 '페어 바둑'이 인기다. 페어 바둑은 팀 단위로 승부를 겨루는데, 네 명의 선수가 한 수씩 돌아가며 둔다. 보통 이벤트 성격으로 열리지만, 바둑 팬들의 관심은 여느 공식 기전 못지않다. 
설원명작배 전국페어바둑최강전 대국장 모습 [사진 한국기원]

설원명작배 전국페어바둑최강전 대국장 모습 [사진 한국기원]

인기에 힘입어 페어 바둑 대회는 점점 확대되는 추세다. 지난달 30일에는 국내 최초로 아마추어 선수만을 대상으로 하는 페어 바둑 대회 '2017 설원명작배 전국페어바둑최강전'이 열렸다. 이 대회에서 이상빈ㆍ류승희 페어는 초대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오는 12월 열리는 제28회 국제 아마추어 페어바둑선수권대회 한국대표 출전 자격도 얻었다. 
설원명작배 우승을 차지한 이상빈-류승희 페어 [사진 한국기원]

설원명작배 우승을 차지한 이상빈-류승희 페어 [사진 한국기원]

이 밖에 프로와 아마추어가 함께 참가하는 'SG페어바둑최강전'이 올해 7회를 맞이했고, '국수산맥배'에서도 '국제페어바둑대회'가 열리고 있다. 각종 기전에서도 간헐적으로 페어 바둑 대회가 이벤트 형식으로 열린다.
  
페어 바둑의 묘미는 '호흡'이다. 페어 바둑은 두 사람이 함께 두기 때문에 수월할 거라고 생각하면 엄청난 착각이다. 파트너와 호흡이 맞지 않으면 순식간에 바둑이 엉망이 된다. 페어 바둑이 단순히 기량의 합산대로 승부가 나지 않는 이유다.
 
2015~2016년 SG배 페어 바둑 최강전에서 우승을 차지한 최정-박승화 7단은 페어 대국을 잘 두는 비결로는 둘 다 ‘호흡’과 ‘배려’를 꼽았다. 
 
박 7단은 “페어 바둑은 호흡이 맞지 않으면 힘들다. 내가 전혀 예상하지 못한 수를 상대가 두면 당황해서 다음 수가 잘 보이지 않는다. 서로 기풍을 고려해 상대를 배려하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최정 7단 역시 “한쪽이 아무리 좋은 수를 둬도 파트너가 그 의도를 모르면 오히려 바둑이 더 안 좋아질 수 있기 때문에 호흡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시청자들은 선수들이 호흡을 맞추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보면서 색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다. 간혹 선수들끼리 호흡이 맞지 않아 곤란해 하는 표정을 보는 것도 관전 포인트 중 하나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