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점 여종업원이 먼저 노래 불렀다"며 휘발유 20ℓ 사온 택시기사

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중앙포토]

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중앙포토]

 
포장센터 주점에서 여종업원이 자신보다 먼저 노래를 부른 것에 대해 불만을 품은 40대 택시기사가 방화 미수로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북부경찰서는 6일 포장센터 주점에 불을 지르려 한 혐의(방화 미수)로 A(49)씨를 검거했다고 밝혔다. A씨는 주유소에서 휘발유 20ℓ를 구입, 부산 북구 덕천동에 위치한 한 포장센터 주점에 불을 지르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이날 새벽 1시 경 일행 5명과 함께 이 주점에서 술을 마시던 중 여종업원이 자신보다 먼저 노래를 부른 것에 불만을 품고 시비를 벌였다.  
 
A씨는 "불을 질러버리겠다"고 말하며 주점을 나간 뒤 실제 인근 주유소에서 휘발유 20ℓ를 사오다 신고를 받고 주점 주변에서 대기하고 있는 경찰에 붙잡혔다.
 
A씨는 경찰에 붙잡힌 뒤 "집에서 사용하기 위해 휘발유를 구입한 것"이라며 방화 시도를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