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명절에 직원들 임금도 못주다니…" 추석에 '극단적 선택' 시도한 40대 자영업자

이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이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불황에 시달리던 한 가장이자 자영업자가 추석 연휴에 사람 없는 둑길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다가 목숨을 구했다.  
 
6일 광주 광산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5분께 광주 광산구 한 둑길에 주차된 승용차 안에서 불이 나는 사고가 발생했다. 불은 2시간여 만에 차량 대부분을 태울 정도로 강렬했다.
 
차 안에는 47세 A씨가 타고 있었으며 번개탄이 피워져 있었다. 다행히도 A씨는 결정적인 순간, 경찰관과 소방대원들에 의해 구조돼 목숨을 건졌다.
 
경찰은 이날 오후 "A씨가 죽으려 한다는 메시지를 남기고 차를 몰고 나갔다"는 가족의 신고를 받고 수색 중이었다.  
 
자영업자인 A씨는 거래처들로부터 대금을 제때 받지 못해 명절을 앞두고 직원들의 임금을 지급하는 데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에 의하면 A씨는 차량에 번개탄을 피우고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다. A씨의 차량이 불에 휩싸인 곳은 주변에 사람이 없는 둑길이었던 만큼 경찰은 방화나 실화 혐의를 적용하지 않고 내사 종결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