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천안서 비둘기 등 10여마리 집단 폐사…독극물·AI 검사 의뢰



【천안=뉴시스】이종익 기자 = 추석 연휴 기간 충남 천안시 서북구 두정공단 일원에서 비둘기 등 조류 폐사체 10여 마리가 한꺼번에 발견됐다.

6일 공단 관계자 등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공단 공터에서 비둘기와 참새, 박새 등 10여 마리의 조류가 폐사한 채 발견돼 수거했다.

폐사한 조류들은 공단 내 나무 밑과 공터 등에서 발견된 가운데 현장 주변에는 야생 고양이도 목격돼 추석 연휴 기간 더 많은 조류가 폐사한 것으로 추정된다.

천안시는 비둘기 등이 비슷한 시점에 같은 장소에 집단 폐사한 채 발견된 점으로 미뤄 독극물이 든 먹이를 먹고 급사한 것이라는 추정에 무게를 두는 한편, 혹시 모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감염 가능성에도 긴장하고 있다.

천안시 관계자는 "국내 비둘기에서 AI 바이러스가 나온 적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명확한 폐사 원인을 밝히기 위해 현장에서 폐사체를 수거해 국립환경과학원에 검사를 의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007news@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