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北 위협 용납 못해…필요시 예방조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북한을 향해 "위협을 용납할 수 없다"며 필요시 예방조치에 나서겠다고 경고했다.
 

군 수뇌부 회의 참석한 트럼프 대통령
"지금이 폭풍 전의 고요일 수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군 수뇌부 회의에 참석해 "북한과 관련한 우리의 목표는 비핵화"라면서 "우리는 이 독재정권이 우리나라와 우리 동맹국들에 상상할 수 없는 인명손실을 가하겠다고 위협하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그런 일이 벌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 우리가 해야만 하는 일을 할 것"이라면서 "필요하다면 그것은 실행될 것이다. 나를 믿어라"라고 강조했다. 또 군 수뇌부를 향해 "여러분이 내게 폭넓은 군사옵션을 제공하기를 기대한다. 필요할 때, 훨씬 더 빠른 속도로 말이다"라고 주문했다 
 
이날 회의에선 북한뿐 아니라 이란 문제 등 미국의 국제안보 관련 현안들이 논의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북한과 이란 관련 과제를 오래전에 해결했어야 했다"며 "이란이 핵무기를 갖도록 허용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란의 핵 합의 준수를 인증하지 않을 방침 을 시사한 것이다.
 
한편, 회의를 마치고 군 수뇌부와 사진촬영에 나선 트럼프 대통령은 취재진을 향해 "(지금 이 순간이) 폭풍 전의 고요(the calm before the storm)일 수 있다"고 말했다. '폭풍이 IS인지 북한인지, 무엇을 의미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알게 될 것"이라고만 답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