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쉬웠던 전반-기대감 만든 후반...2년만의 PGA 복귀전 치른 배상문

 배상문 '환한 미소'   (서울=연합뉴스) 배상문이 12일 인천 베어즈 베스트 청라골프클럽에서 열린 '제33회 신한동해오픈 프로암' 16번 홀에서 해맑게 웃고 있다. 2017.9.12 [신한금융그룹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2017-09-12 13:53:35/ <저작권자 ⓒ 1980-2017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배상문 '환한 미소' (서울=연합뉴스) 배상문이 12일 인천 베어즈 베스트 청라골프클럽에서 열린 '제33회 신한동해오픈 프로암' 16번 홀에서 해맑게 웃고 있다. 2017.9.12 [신한금융그룹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2017-09-12 13:53:35/ <저작권자 ⓒ 1980-2017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배상문(31)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시즌 개막전에서 호된 복귀전을 치렀다.
 
배상문은 6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나파밸리의 실버라도 리조트 앤드 스파 노스에서 열린 PGA 투어 2017-2018시즌 개막전 세이프웨이 오픈(총상금 620만 달러) 1라운드에서 버디 3개, 보기 4개를 묶어 1오버파를 기록했다. 배상문은 출전선수 144명 중 80위권에 올라 2라운드 결과에 따라 컷 탈락 여부가 가려지게 됐다.
 
배상문은 이날 많은 관심을 받았다. 2015년 9월 투어 챔피언십 이후 군복무를 마치고 2년여만에 PGA 복귀전을 치렀기 때문이다. 그는 PGA 투어에서 군 복무 후 1년간 투어 출전 자격을 인정해주면서 올 시즌 PGA 투어에서 뛰게 됐다. 제이 모나한 PGA 커미셔너가 경기 전 배상문을 직접 찾아 격려하기도 했고, PGA 홈페이지와 골프채널 등에서 배상문을 따로 다뤘을 정도로 관심이 높았다.  
 
이번 대회 전신인 프라이스닷컴 대회에서 2014년 우승한 바 있던 배상문은 1번 홀을 버디로 시작하면서 산뜻하게 출발하는 듯 했다. 그러나 전반 9개 홀에서 3오버파를 기록했다. 3~6번 홀에서 연속 보기를 기록했다. 그나마 12번 홀과 18번 홀에서 타수를 줄이면서 안정을 찾고 순위를 조금 끌어올리는데 만족했다. 배상문으로선 후반 9개 홀에서 안정을 찾은 분위기를 2라운드에서 이어가야 컷 통과를 노릴 수 있다. 
 
김민휘(25)와 위창수(45)가 이븐파로 공동 61위를 기록했고, 최경주(47)는 2오버파로 공동 107위에 이름을 올렸다. 브랜던 스틸(미국) 등 2명이 7언더파 65타로 공동 선두를 형성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