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性전쟁터'된 청와대 청원 게시판? "여자도 군대 가야" vs "엄마 성 따르자"

#1. 지난 8월 30일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남성만의 실질적 독박 국방의무 이행에서 벗어나 여성도 의무 이행에 동참하도록 법률개정이 필요하다"는 내용을 담은 청원이 올라왔다. 해당 청원은 마감일인 지난달 14일 기준 12만3200여 명이 참여했다. 
 
#2. 8월 31일에는 "국가가 나서서 남녀 편 가르기를 하는 것 같다"며 내년에 도입되는 여성 1인 가구 임대료 감면 제도를 폐지해달라는 청원이 등장했다. 오는 11월 29일 마감하는 이 청원에는 6일 기준 2만여 명이 동참했다. 
 
6일 오전 기준 청와대 홈페이지 베스트 청원.

6일 오전 기준 청와대 홈페이지 베스트 청원.

'국민이 물으면 정부가 답한다'는 청와대 철학을 반영한 청와대 홈페이지의 국민소통 광장이 남녀 성 대결이 벌어지는 곳으로 변했다. 원래 취지와는 달리 성 대결을 조장하는 것이 아니냐며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여성 집값 70% 지원정책 폐지를 주장하는 청원 글. [사진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여성 집값 70% 지원정책 폐지를 주장하는 청원 글. [사진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6일 오전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소통 광장 내 국민청원 및 제안 게시판에 있는 '베스트 청원'(추천 인원이 많은 청원) 상위 10개를 분류해보면 이 중 성 평등 문제를 다루는 것은 총 4개다. 각 청원은 '여성도 군대에 가게 해달라' '여성 1인 가구 임대료 감면 제도를 폐지하라' '여성이 결혼 후 불러야 하는 호칭을 개선해달라' '출생 시 기본적으로 아이가 어머니 성을 따르게 해 달라'와 같은 내용을 담고 있다. 
 
지난 8월 "여성도 군대에 가야 한다"는 청원이 온라인에서 화제를 모은 후 같은 내용을 담은 청원은 계속 올라오고 있다. 한 페이지당 2~3개씩 줄곧 등장한다. 
 
'여성도 군대에 가야 한다'는 남성들의 잇따른 청원에 여성들은 '여성이 결혼 후 불러야 하는 호칭 개선을 해달라' '엄마 성을 따르게 해달라' 등처럼 남성 위주의 관습을 개선해달라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서 성 대결이 종종 일어나자 '남성들도 인공 자궁을 이식받아 출산하도록 해야 한다' 등 과격한 청원이 등장해 네티즌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기도 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