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 대형 운석 떨어져…北 1차 핵실험 폭발 충격과 맞먹어

중국 남부지역에 대형 운석이 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낙하 지점은 시내 인근이었으나 다행히 인명 피해나 가옥 피해 등은 발생하지 않았다.
 
중국 윈난에 낙하한 '소행성' 폭발 당시 장면 [펑파이망 캡처]

중국 윈난에 낙하한 '소행성' 폭발 당시 장면 [펑파이망 캡처]

중국의 인터넷매체 '펑파이망'에 따르면, 미 항공우주국(NASA)은 지난 4일 오후 8시 7분쯤 지구에 '소행성'이 충돌했다고 밝혔다. 낙하 지점은 중국 윈난성 샹그리라시 북서쪽 40km 지점이다.
 
NASA에 따르면, 당시 충돌로 인한 충격은 540톤의 TNT 폭약을 터뜨린 것에 버금갔다. 이는 북한의 지난 2006년 1차 핵실험 당시의 충격(TNT 1000톤 규모)보단 약하지만, 지난 2014년 네이멍구 시린거러에 운석이 떨어졌을 때의 충격(TNT 450톤 규모)보단 강력하다는 분석이다.
 
NASA가 밝힌 운석의 낙하 속도는 초속 14.6km로, 5만 2560km/h에 달한다. 이 운석은 고도 37km 상공에서 폭발한 것으로 관측됐다. 
 
대형 운석이었던 만큼, 당시 반경 400km 이내의 샹그리라와 리장, 다리 주민들 다수는 낙하 장면을 목격했다. 이들은 당시 하늘이 환히 밝아지더니 강력한 진동과 함께 창과 문이 크게 흔들렸다고 진술했다.
 
장신창 중국과학원 윈난천문대 주임은 당시 중추절 연휴로 정확한 관측 정보는 확보하지 못했다면서도 촬영된 영상을 분석한 결과 폭발 고도가 높아 지상에 재난을 발생시킬 수준은 아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장 주임은 또, NASA의 분석과는 달리 이 물체가 '소행성'보단 '유성' 수준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