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메시의 아르헨티나, 남미예선 6위...월드컵 탈락 위기

 
아르헨티나가 남미예선 6위로 추락하면서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행에 적신호가 켜졌다. 아르헨티나 '에이스' 메시를 월드컵에서 못볼 수도 있게됐다. [사진 메시 페이스북]

아르헨티나가 남미예선 6위로 추락하면서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행에 적신호가 켜졌다. 아르헨티나 '에이스' 메시를 월드컵에서 못볼 수도 있게됐다. [사진 메시 페이스북]

 
리오넬 메시(30·바르셀로나)의 조국 아르헨티나가 남미예선 6위로 추락했다.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 탈락 위기다. 정말 '축구천재' 메시를 월드컵에서 못 볼 수도 있게 됐다.
 
아르헨티나는 6일(한국시각)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라 봄보네라에서 열린 러시아 월드컵 남미예선 17차전에서 페루와 득점없이 비겼다. 아르헨티나는 6승7무4패(승점25)를 기록, 남미예선 6위로 떨어졌다.  
 
2018 러시아 월드컵 남미예선 순위표. [사진 FIFA홈페이지]

2018 러시아 월드컵 남미예선 순위표. [사진 FIFA홈페이지]

이날 칠레가 에콰도르를 2-1로 꺾고 3위(승점26, 골득실+2, 26골)로 올라섰다. 칠레에 다득점에 밀린 콜롬비아 4위(승점26, 골득실+2, 20골)다. 5위 페루(승점25, 골득실+1, 26골)는 아르헨티나(승점25, 골득실+1, 16골)와 승점과 골득실이 동률이지만 다득점에 앞섰다.
 
남미예선은 10팀 중 상위 4개팀이 월드컵 본선에 직행한다. 5위는 오세아니아 뉴질랜드와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아르헨티나는 11일 에콰도르와 최종전에서 승리하고 칠레·콜롬비아·페루의 경기결과를 지켜봐야하는 신세다. 
 
앞서 아르헨티나는 볼리비아에 0-2로 패한데 이어 우루과이와 0-0, 베네수엘라와 1-1로 비기는 등 부진을 거듭하고 있다.  
 
2선 공격수로 나선 메시는 전반 13분 슛이 막히는 등 고군분투했다. 전반 추가시간 메시의 크로스를 베네데토가 헤딩슛으로 연결했지만 빗나갔다.  
 
메시는 후반 1분 팀동료의 슛을 재차 슛으로 연결했지만 골포스트를 맞고 나왔다. 메시는 막판 총공세를 펼쳤지만 페루의 골문을 열지 못했다.
 
한편 본선행을 조기 확정한 브라질은 이날 볼리비아와 득점없이 비겨 선두(승점38)를 질주했다. 우루과이는 베네수엘라와 0-0으로 비겨 2위(승점28)를 유지했다. 우루과이(골득실+10)는 5위 페루, 6위 아르헨티나와 승점 3점차인데다가 골득실에서 크게 앞서 사실상 본선행을 확정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