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국제무역위 "美 산업, 삼성·LG 등 韓 세탁기에 심각한 피해"

한미 양국이 FTA 개정협상에 착수키로 합의한 가운데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는 5일(현지시간),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수출한 세탁기로 자국 산업이 심각한 피해를 보고 있다고 판단했다. 지난달 22일, 한국산 태양광 패널에 이어 ITC가 두번째 산업피해 판정을 내린 것이다.
미 ITC가 삼성·LG의 대형 가정용 세탁기가 자국 산업에 심각한 피해를 미친다고 판정했다. [중앙포토]

미 ITC가 삼성·LG의 대형 가정용 세탁기가 자국 산업에 심각한 피해를 미친다고 판정했다. [중앙포토]

 

트럼프 정부 출범 이후 두번째 '산업피해' 판정…지난달 태양광 패널 이어 2주만에 세탁기도

ITC는 이날 미국의 가전업체 '월풀'이 제기한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조치) 청원 심사 결과를 공개하며 이같이 밝혔다. 심사에 나선 위원 4명은 "수입 세탁기의 판매량 급증으로 인해 국내 산업 생산과 경쟁력이 심각한 피해 혹은 심각한 피해 위협을 받고 있다"고 만장일치로 판단했다. 다만 삼성과 LG가 미국에 수출중인 세탁기 가운데 한국 생산분은 한미 FTA에 따라 향후 세이프가드 조치에서 배제한다고 덧붙였다.
 
삼성과 LG 두 회사는 미국에 수출하는 물량 대부분을 베트남 등 해외공장에서 제조·수출 중이다. '한국산' 수출 물량은 일부에 불과해 ITC의 이같은 결정에 따른 혜택은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월풀은 두 한국 회사의 대형 가정용 세탁기를 대상으로 세이프가드를 청원했다. 이 제품의 미국 내 시장점유율은 월풀(38%), 삼성(16%), LG(13%) 순으로 월풀 측은 '두 회사가 반덤핑 회피를 위해 중국, 태국, 베트남, 멕시코 등지로 공장을 이전했다'는 주장이다.
 
한편, ITC는 오는 19일 '구제조치 공청회'를 열고, 다음달 중 투표를 통해 조치의 방법과 수준을 결정할 예정이다. 실제 세이프가드가 발동되려면, ITC의 이같은 자체적인 절차 외에도 트럼프 대통령에게 ITC가 구체적인 무역구제를 건의해야 한다. 이후 건의를 받은지 60일 이내에 트럼프 대통령은 최종 결정을 내려야 한다. 때문에 이번 ITC 판정에 따른 최종 결과는 내년 초에야 나올 것으로 보인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