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17시즌 프로야구 뉴스10] ⑥ '바람의 손자' 이정후

이번 생애에는 다시 오지 않을 역대 최장(10일) 추석 연휴입니다. 그런데 연휴가 너~어~무 길어서 뭘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요? 특히 프로야구 팬들은 올 시즌이 끝나서 긴 연휴에 야구장도 못가고, 마음이 헛헛하시죠?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2017시즌 프로야구 뉴스10'. 3일부터 5일동안 올 시즌 가장 '핫(hot)'했던 뉴스를 2개씩 전해드리겠습니다. 야구팬들, 다 드루와~  
 
 
<목차>
 
1. 역대급 순위전쟁
2. 타어강 시즌2
3. '진격의 거인' 이대호  
4. SK, 이 홈런 실화?  
5. 굿바이, 이승엽
6. 바람의 손자, 이정후
7. 야신도 못 구한 한화  
8. 삼성 왕조의 몰락
9. 아프냐? 나도 아프다
10. 심판 최규순 게이트

 
이정후, KBO리그 신인 최다 안타 신기록   (서울=연합뉴스) 넥센 히어로즈 이정후가 5일 경기도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kt wiz와 방문경기에서 158번째 안타를 치며 KBO리그 신인 최다 안타 기록을 새로 썼다.   이정후는 서용빈 LG 트윈스 코치가 1994년 달성한 KBO리그 신인 최다 안타 기록(157개)을 넘어섰다. 2017.9.6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정후, KBO리그 신인 최다 안타 신기록 (서울=연합뉴스) 넥센 히어로즈 이정후가 5일 경기도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kt wiz와 방문경기에서 158번째 안타를 치며 KBO리그 신인 최다 안타 기록을 새로 썼다. 이정후는 서용빈 LG 트윈스 코치가 1994년 달성한 KBO리그 신인 최다 안타 기록(157개)을 넘어섰다. 2017.9.6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6. 바람의 손자, 이정후

 
KIA 타이거즈에서 활약했던 이종범(47)은 프로야구 36년 역사상 최고의 ‘호타준족(好打俊足)’으로 꼽힌다. 날카로운 방망이를 휘두르면서도 바람처럼 빠르게 그라운드를 누볐던 이종범에겐 ‘바람의 아들’이라는 별명이 붙었다. 이종범은 2012년 은퇴한 뒤 현재 해설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이종범이 은퇴한 지 5년이 흐른 2017년, ‘바람의 손자’가 그라운드를 뜨겁게 달궜다. 이종범의 아들 이정후(19·넥센)다.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의 이정후. 김성룡 기자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의 이정후. 김성룡 기자

 
휘문고를 졸업하고 프로에 온 이정후는 올 시즌 최고의 히트상품이다. 고졸 신인 최초로 전 경기(144경기)에 출전했다. 아울러 타율 0.324(13위)로 KBO리그 사상 최초로 고졸 신인 규정타석(446타석) 3할 타자가 됐다. 또 신인 최다 안타 신기록(179개)을 세운 데 이어 신인 최다 득점(111점) 기록도 경신했다. 이정후는 지난 7월15일 최연소(만 18세10개월7일)로 올스타전에도 출전했다. 2009년 당시 19세 23일로 올스타전에 나선 안치홍(KIA)의 최연소 베스트 출전 기록 경신했다. 이종범의 바람은 한 가지였다. "이정후의 아버지로 불리고 싶다." 이종범의 바람은 벌써 이뤄진 것 같다. 이제 이정후에게 아버지 이종범의 후광은 없어 보인다.   
  
일러스트 이장혁 인턴기자

일러스트 이장혁 인턴기자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