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불꽃축제에 '혈세' 비판했던 이언주 의원 보좌관이 남긴 댓글

국민의당 이언주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당 이언주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당 이언주 의원이 지난달 30일 열린 '한화와 함께하는 서울세계불꽃축제 2017'에 대해 "혈세 들여 흥청망청한다"고 비판했다가 논란이 되자 이 의원의 보좌관이 "문재인 정권은 한화에 빚이 있다"는 댓글을 달았다. 
 
이 의원은 2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토요일 여의도에 있는데 갑자기 뭐 터지는 소리에 깜짝 놀랐다"며 "저도 평소 축제를 좋아하지만, 지금처럼 나라 운명이 풍전등화인데 막대한 혈세 들여 불꽃 축제하며 흥청망청하는 게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적었다.  
 
일각에서는 이 의원이 언급한 불꽃축제는 2000년부터 진행된 한화그룹의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혈세와는 무관하다고 지적했다.  
 
[사진 국민의당 이언주 의원 페이스북]

[사진 국민의당 이언주 의원 페이스북]

 
3일 이 의원의 계정으로 "나는 한화 광고가 마음에 안 든다. '나는 불꽃이다. 한화' 왜 내가 불꽃이어야 하냐? 내가 한순간에 타버리고 없어져 버리는 하찮은 존재냐?"라는 내용의 댓글이 달렸다.  
 
해당 댓글에는 "수령님을 위한 총포탄되자는 거냐? 한탕주의의 극치다"라며 "일개 기업에 교통까지 통제하면서 폭죽놀이 할 권한이 있냐?"는 내용이 담겼다.  
 
이어 "이번 최순실 사태는 박원오의 거짓 증언이 처음이자 끝인데 이 자도 한화와 관련 있다. 문재인 정권은 한화에 빚이 있는 것이다"라며 "한화는 보수 편인척하지만 실제로는 좌파 편이고 김대중 때 성장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5일 이 의원의 보좌관은 "의원님의 의도가 아닌데 일이 일파만파 왜곡되어 제가 솔직하게 해명하려 한다"며 이 의원이 아닌 보좌관이 올린 댓글이라고 해명했다. 
 
정수경 보좌관은 "의원님 계정으로 로그인해서 살펴보다가 불꽃축제 관련 글로 공격을 받고 있길래, 내용을 보고 화가 난 저는 로그아웃을 하고 힘이 되어드리고자 제 계정으로 들어가서 제 의견을 쓰려다가 댓글 하나를 퍼 와서 올렸다"며 "제 계정으로 올린다는 게 제 실수로 의원님 계정에서 로그아웃이 안된채 올린 것을 몇 시간 뒤에야 알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 모든 과정이 의원님과 무관하게 일어난 일"이라며 "제 실수로 인해 의원님이 더이상 피해를 입지 않도록 도와주시기 바란다"고 적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