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대 여종업원 기지에 2분 만에 붙잡힌 편의점 강도

편의점 강도로 여러 차례 수감됐던 20대 강도가 출소한 지 열흘 만에 또다시 강도 행각을 벌이다가 범행 2분 만에 경찰에게 붙잡혔다. 이제 막 고등학교를 졸업한 10대 여종업원의 침착한 기지 덕분이었다. 
 
3일 전남 여수경찰서는 편의점에서 종업원을 흉기로 위협해 현금 22만여원을 빼앗아 달아난 혐의(강도)로 A(23)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6시 48분쯤 전남 여수시 신기동의 한 편의점에서 여성 종업원 B(19)양을 흉기로 위협해 22만2000원을 빼앗아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편의점 강도 A(23)씨가 종업원 B(19)양에게 흉기를 들이대며 위협하고 있다. [사진 MBN 방송 캡처]

편의점 강도 A(23)씨가 종업원 B(19)양에게 흉기를 들이대며 위협하고 있다. [사진 MBN 방송 캡처]

B양이 흉기를 든 A씨의 팔을 막고 있다. [사진 MBN 방송 캡처]

B양이 흉기를 든 A씨의 팔을 막고 있다. [사진 MBN 방송 캡처]

 
A씨는 편의점에서 앉아 쉬고 있던 B양에게 갑자기 다가가 흉기를 들이대며 위협했다. 그러나 B양은 당황하지 않고 흉기를 든 남성의 팔을 붙잡으며 A씨를 금고로 이끌었다.  
 
A씨가 금고의 돈을 훔치는 사이 B양이 휴대전화를 꺼내고 있다. [사진 MBN 방송 캡처]

A씨가 금고의 돈을 훔치는 사이 B양이 휴대전화를 꺼내고 있다. [사진 MBN 방송 캡처]

B양은 A씨의 인상착의를 촬영한 뒤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다. [사진 MBN 방송 캡처]

B양은 A씨의 인상착의를 촬영한 뒤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다. [사진 MBN 방송 캡처]

 
A씨가 돈을 훔치느라 정신없는 사이 B양은 휴대전화를 꺼내 그의 인상착의를 촬영하고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다.  
 
편의점을 나와 걸어가던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하던 경찰과 마주쳐 2분 만에 검거됐다.  
 
피해 편의점 사장은 MBN에 "아침에 B양을 보니 매우 놀라고 그런 건 없었다"며 "평소 성격이 쾌활하고 명랑했다"고 말했다.  
 
일정한 주거가 없는 것으로 확인된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배가 고파서 그랬다"고 진술했으며 경찰은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여죄를 캐고 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