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인이 가장 선호하는 해외 여행지 2위는 미국, 1위는

우리나라 국민은 국내여행보다 해외관광을 선호하고, 일본을 가장 여행해보고 싶은 국가로 꼽았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은 '2016 국민여행실태조사'를 분석한 결과, 해외여행 의향 비율이 50.7%로 국내여행(49.3%)보다 높았다고 3일 밝혔다. 2016 국민여행실태조사는 전국 2,467가구, 만 15세 이상 6309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추석연휴 사흘째 낮에도 붐비는 공항   (영종도=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추석 연휴 사흘째인 2일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이 낮시간에도 출국하는 여행객들로 붐비고 있다.2017.10.2   toadbo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석연휴 사흘째 낮에도 붐비는 공항 (영종도=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추석 연휴 사흘째인 2일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이 낮시간에도 출국하는 여행객들로 붐비고 있다.2017.10.2 toadbo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해외여행을 하려는 이유(복수응답)로는 ‘이국적인 경관·볼거리’가 73.1%로 가장 많았으며, ‘해외는 별로 가보지 않아서 ’(44.5%)가 그 뒤를 따랐다.  
 
‘해외여행 자체가 의미 있고 흥미로워서’ 24.3%, ‘해외에는 즐길 거리가 다양해서’ 23.7%, ‘방문하고 싶은 국가와 도시가 있어서’ 21.4%, ‘국내여행과 경비 차이가 별로 없어서’ 10.2% 등의 대답도 나왔다.  
 
가장 가고 싶은 해외여행지로는 일본(15.2%)을 가장 많이 꼽았으며, 이어 미국(9.7%), 중국(9.0%), 프랑스(8.3%), 스위스(7.3%) 등의 나라로 조사됐다.  
 
젊은 층일수록 해외여행을 많이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여행 관심도가 가장 높은 연령층은 20대(68.7%)였다. 30대 59.9%, 15∼19세 53.6%, 40대 53.4% 등이다.  
 
국내여행을 선택한 이유로는 ‘국내에 가보지 못한 곳이 많아서’(75.1%)가 가장 많았다.
 
‘해외여행할 시간적 여유가 많지 않아서 ’(29.9%), ‘해외여행보다 국내여행 비용이 저렴 ’(16.6%), ‘선호하는 관광활동 목적지가 있어서 ’(14.2%), ‘개인의 특수한 상황 때문에 ’(8.2%), ‘해외는 언어가 불편해서 ’(3.7%), ‘해외테러·사건·사고 때문에 ’(3.1%) 등의 이유도 있었다.
 
여행을 가고 싶은 국내 관광지로는 제주(42.4%)가 가장 많았고 이어 강원(22.1%), 경북(7.7%), 전남(7.0%), 부산(6.0%) 등으로 나타났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