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타자' 이승엽이 떠나던 날

마지막 이승엽 응원하는 관중들   (대구=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3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9회초 삼성 이승엽이 수비를 위해 1루로 향하며 관중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2017.10.3   yatoy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마지막 이승엽 응원하는 관중들 (대구=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3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9회초 삼성 이승엽이 수비를 위해 1루로 향하며 관중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2017.10.3 yatoy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국민타자' 이승엽(41·삼성 라이온즈)이 떠나던 날은 이랬다. 
 
이승엽은 3일 오전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 도착했다. 이날 오후 5시 넥센 히어로즈와의 경기를 끝으로 그는 그라운드를 떠난다. 언제나 가장 먼저 훈련을 나오기로 유명한 이승엽은 오후 1시께 타격 훈련을 시작했고, 수비 훈련도 마쳤다.
 
은퇴전 경기 기자회견하는 이승엽   (대구=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이승엽이 3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리는 넥센 히어로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현역 은퇴 경기에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7.10.3   yatoy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은퇴전 경기 기자회견하는 이승엽 (대구=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이승엽이 3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리는 넥센 히어로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현역 은퇴 경기에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7.10.3 yatoy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은퇴 경기 앞두고 기자회견하는 이승엽   (대구=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이승엽이 3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리는 넥센 히어로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현역 은퇴 경기에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7.10.3   yatoy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은퇴 경기 앞두고 기자회견하는 이승엽 (대구=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이승엽이 3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리는 넥센 히어로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현역 은퇴 경기에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7.10.3 yatoy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경기 시작(오후 5시) 1시간 40분 전인 오후 3시 20분에 열린 기자회견이 열렸다. 야구선수로서 마지막으로 가지는 기자회견이었다. 그는 "심장이 떨어져 나가는 느낌이다. 야구는 내 전부다. 야구 선수를 꿈꿨고, 정말 죽도록 노력해서 한국 최고 야구 선수가 됐다. 야구가 아니었으면 '이승엽'이란 이름을 어디서 찾을 수 있었을까. 야구로 정말 많은 걸 얻었다"고 했다.
 
삼성 이승엽의 시원한 은퇴전 홈런   (대구=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3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1회말 1사 3루 삼성 이승엽이 우월 투런 홈런을 날리자 3루주자 박해민이 환호하고 있다. 2017.10.3   yatoy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삼성 이승엽의 시원한 은퇴전 홈런 (대구=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3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1회말 1사 3루 삼성 이승엽이 우월 투런 홈런을 날리자 3루주자 박해민이 환호하고 있다. 2017.10.3 yatoy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전광판에 뜬 라인업에서 이승엽은 3번타자 1루수였다. 김한수 삼성 감독은 이승엽이 전성기 시절 활약했던 3번 1루수로 마지막 경기를 치르도록 배려했다. 
 
시구하는 이승엽 부인 이송정씨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3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이날 은퇴식을 하는 삼성 이승엽을 기념해 부인 이송정씨가 시구를 하고 있다. 2017.10.3     mtkht@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시구하는 이승엽 부인 이송정씨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3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이날 은퇴식을 하는 삼성 이승엽을 기념해 부인 이송정씨가 시구를 하고 있다. 2017.10.3 mtkht@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경기 시작 전, 이승엽의 아내 이송정(35)씨가 그라운드에 등장했다. 이송정씨는 이승엽의 마지막 경기에서 시구를 맡았다. 이승엽은 홈플레이프에서 아내의 공을 받았다. 이송정 씨는 "남편의 마지막 경기에 삼성 구단에서 우리 가족에게 멋진 추억을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 며 "남편이 그동안 힘든 시간을 많이 보냈으니, 이제 편하게 하고 싶은 걸 누렸으면 한다"고 했다. 이승엽은 아내의 시구에 대해 "정말 잘 던진다"고 칭찬했다.
 
이승엽, 은퇴경기는 가족과 함께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3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이날 은퇴식을 하는 삼성 이승엽이 경기 시작에 앞서 부인 이송정씨, 두 자녀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7.10.3     mtkht@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승엽, 은퇴경기는 가족과 함께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3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이날 은퇴식을 하는 삼성 이승엽이 경기 시작에 앞서 부인 이송정씨, 두 자녀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7.10.3 mtkht@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후 5시 만원(2만4000명) 관중이 가득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경기가 시작됐다. 삼성 선수들의 파란색 유니폼 뒷면에는 모두 '36'이란 숫자가 달려있었다. 이승엽의 등번호였다. 이송정씨는 "선수들이 전부 36번을 달고 있는 모습을 보고 울컥했다"고 전했다. 
 
오늘은 모두가 이승엽   (대구=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3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이승엽(왼쪽 세번째)과 삼성 선수들이 함께 이승엽의 등번호 36번이 새겨진 유니폼을 입고 경기에 임하고 있다. 2017.10.3   yatoy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은 모두가 이승엽 (대구=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3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이승엽(왼쪽 세번째)과 삼성 선수들이 함께 이승엽의 등번호 36번이 새겨진 유니폼을 입고 경기에 임하고 있다. 2017.10.3 yatoy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승엽은 생애 마지막 경기를 화려하게 장식했다. 0-0이던 1회말 1사 3루 첫 타석에서 상대 사이드암 한현희의 3구째 시속 147㎞ 직구를 받아쳐 우중간 담을 넘어가는 투런 홈런을 날렸다. 시즌 23호. 
 
오늘은 홈런만!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3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3회말 2사 상황에서 삼성 이승엽이 솔로 홈런을 치고 있다. 이승엽은 앞 타석에서도 2점 홈런을 기록해 연타석 홈런을 기록했다. 2017.10.3     mtkht@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은 홈런만!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3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3회말 2사 상황에서 삼성 이승엽이 솔로 홈런을 치고 있다. 이승엽은 앞 타석에서도 2점 홈런을 기록해 연타석 홈런을 기록했다. 2017.10.3 mtkht@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1로 앞선 3회에도 이승엽의 방망이는 매서웠다. 2사에서 타석에 들어선 이승엽은 다시 한현희를 공략해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쏘아올렸다. 시즌 24호. 이승엽의 개인 28번째 연타석 홈런이기도 했다. KBO리그 개인 통산 466, 467번째 홈런을 연달아 날린 이승엽의 한·일통산 홈런 기록은 626개(일본 159개)가 됐다. 
 
이승엽 이름 외치는 관중들   (대구=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3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6회말 삼성 이승엽이 타석에 들어서자 관중들이 그의 이름을 연호하고 있다. 2017.10.3   yatoy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승엽 이름 외치는 관중들 (대구=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3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6회말 삼성 이승엽이 타석에 들어서자 관중들이 그의 이름을 연호하고 있다. 2017.10.3 yatoy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삼성은 넥센을 10-9로 이겨 이승엽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했다. 경기가 끝난 후, 이승엽의 공식 은퇴행사가 열렸다. 사회자는 이승엽의 절친한 친구인 방송인 김제동이 맡았다. 이승엽은 전광판에 뜬 은퇴기념 동영상에서 어머님 고(故) 김미자씨가 나오자 참았던 눈물을 흘리기 시작했다. 
 
이어 마이크 앞에 선 이승엽은 "삼성 라이온즈에 입단하는 게 꿈이었다. 그 꿈을 이뤘고, 삼성 선수로서 우승을 했고 그리고 은퇴식을 치른다. 정말 감사하다"며 "이제 사회로 나가서 열심히 살겠다"고 했다. 선수단은 그라운드에 도열해서, 관중들은 기립해서 "이승엽, 이승엽"을 연호했다. 그리고 삼성 팬들은 이승엽의 응원가를 불렀다. 이승엽은 그런 팬들에게 타석에 서서 마지막 스윙으로 고별 세리머니를 선사했다.  
 
이승엽의 마음 담은 메시지   (대구=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3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를 마지막으로 은퇴하는 삼성 이승엽의 보호장비에 매 타석마다 다른 메시지가 새겨져 있다.   왼쪽부터 1회말 "삼성라이온즈에서 뛸 수 있어 행복했습니다.", 3회말 "가족들 그동안 고마웠습니다.", 6회말 "야구선수 이승엽이라 행복했습니다.", 8회말 "팬 여러분 23년간의 성원에 감사드립니다." 2017.10.3   yatoy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승엽의 마음 담은 메시지 (대구=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3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를 마지막으로 은퇴하는 삼성 이승엽의 보호장비에 매 타석마다 다른 메시지가 새겨져 있다. 왼쪽부터 1회말 "삼성라이온즈에서 뛸 수 있어 행복했습니다.", 3회말 "가족들 그동안 고마웠습니다.", 6회말 "야구선수 이승엽이라 행복했습니다.", 8회말 "팬 여러분 23년간의 성원에 감사드립니다." 2017.10.3 yatoy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승엽은 마지막으로 입고 있던 등번호 36이 새겨진 유니폼을 벗어 잘 접어 구단에 전달했다.  
 
그렇게 이승엽은 23년간 뛰었던 그라운드를 떠났다.
 
전설, 그라운드를 떠나다!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3일 저녁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 이승엽의 은퇴식에서 동료들이 축하해주고 있다. 2017.10.3     mtkht@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전설, 그라운드를 떠나다!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3일 저녁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 이승엽의 은퇴식에서 동료들이 축하해주고 있다. 2017.10.3 mtkht@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