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벨물리학상, '중력파 발견' 라이고 연구진 3명 공동수상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3일(현지시간) 라이너 바이스 매사추세츠공과대 명예교수와 배리 배리시 캘리포니아공과대학(캘텍) 교수, 킵 손 캘텍 명예교수 등 3명을 올해 물리학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AFP=연합뉴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3일(현지시간) 라이너 바이스 매사추세츠공과대 명예교수와 배리 배리시 캘리포니아공과대학(캘텍) 교수, 킵 손 캘텍 명예교수 등 3명을 올해 물리학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AFP=연합뉴스]

올해 노벨물리학상은 아인슈타인이 1세기 전 주장한 중력파의 존재를 실제로 확인한 고급 레이저 간섭계 중력파관측소(LIGO·라이고) 연구진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3일(현지시각) 바이스 명예교수와 배리 배리시 캘리포니아공과대학(캘텍) 교수, 킵 손 캘텍 명예교수 등 3명을 올해 물리학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세 명의 수상자는 지난해부터 노벨 물리학상의 가장 유력한 후보로 꼽히던 인물이다. 라이고 연구진은 지난해 2월 아인슈타인이 1915년 발표한 일반상대성이론으로 예측됐던 중력파를 직접 관측하는 데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중력파의 간접 증거가 발견된 적은 있었으나, 직접 검출이 이뤄진 것은 인류 과학 역사상 처음이었다.  
 
노벨상위원회는 '중력파' 확인은 "세계를 흔들었던 발견"이라면서 수상자들은 이번 연구를 완성으로 이끌고 40년간 노력 끝에 마침내 중력파를 관측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중력파는 별이 폭발하거나 블랙홀이 부딪히는 등의 대규모 우주현상이 일어났을 때 강력한 중력이 발생해 마치 물결처럼 파동 형태로 우주 공간에 퍼져나가는 것을 말한다.  
 
그 존재는 아인슈타인의 이론으로 예측됐으나, 그동안 기술적인 한계 등으로 증명하지 못해 중력파는 아인슈타인이 남긴 마지막 수수께끼로 불리기도 했다.  
 
중력파가 지나갈 땐 시공간도 미세하게 변하는데, 중력파가 지상의 4km 길이 검출 장치를 휩쓸고 지나갈 때 일어나는 미세한 시공간의 변형을 라이고 연구진은 정밀 측정으로 검출해냈다.  
 
지난해 라이고 연구진이 첫 중력파를 포착한 결과를 발표하자 당시 일각에선 진짜 중력파가 맞는지 의구심을 나타냈었지만, 올해 6월 세 번째로 중력파를 포착하면서 노벨물리학상 수상 가능성을 점치는 이들이 많았다. 
 
라이고 연구는 1980년대에 바이스 명예교수와 킵 손 명예교수 등이 중력파를 검출하는 수단으로 처음 제안했다. 이후 20여 개국 출신 1000여 명의 연구자들이 참여하는 공동 프로젝트로 발전해 중력파 확인이라는 쾌거를 이뤄냈다. 
 
킵 손 명예교수는 진짜 과학에 기초한 최초의 블록버스터라는 평가를 받은 영화 '인터스텔라'에 자문을 한 것으로도 잘 알려져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