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기 중 얼굴에 공 맞은 박건우 "뼈 이상 없다"

두산 베어스 박건우. [연합뉴스]

두산 베어스 박건우. [연합뉴스]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의 외야수 박건우가 주루 플레이 중 상대 수비수의 송구에 얼굴을 맞고 교체됐으나 뼈에는 이상이 없다는 진단을 받았다. 
 
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에 3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한 박건우는 0-0으로 맞선 3회 말 1사 2루에서 중전 적시타를 때렸다.  
 
그는 후속타자 김재환의 우익수 뜬공 때 쏜살같이 달려 2루에 안착했다. 이때 SK 유격수 나주환의 송구에 오른쪽 뺨을 맞아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나주환은 2루수 김성현을 향해 본능적으로 2루로 송구했지만, 김성현은 아직 2루 커버로 들어오지 않은 상태였기 때문이다.  
 
고통을 호소하던 박건우는 한참 지나서야 겨우 일어나 괜찮다는 손짓을 했다.  
 
박건우는 인근 병원에서 엑스레이(X-ray) 촬영 결과 뼈에는 이상이 없다는 진단을 받았다.  
 
두산 관계자는 "통증이 있고 얼굴이 약간 부은 상태"라며 "안정을 취하면서 상태를 더 지켜봐야 한다"고 전했다.  
 
타격 2위 박건우는 지난 1일 대전 한화이글스전에서 구단 사상 처음으로 시즌 20홈런-20도루를 달성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