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IA 타이거즈, 8년 만에 정규시즌 우승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가 8년 만에 정규시즌 우승을 달성했다.
 

양현종-헥터, 32년 만에 한 팀 동반 20승
165cm '작은 거인' 김선빈, 타격왕 등극
24일부터 한국시리즈, 11번째 우승 도전

2017 프로야구 정규시즌 우승 차지한 기아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3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7 프로야구 kt 위즈와 경기에서 승리하며 정규시즌 우승을 확정한 기아 타이거즈 선수들이 팬들에게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2017.10.3   xanadu@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 프로야구 정규시즌 우승 차지한 기아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3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7 프로야구 kt 위즈와 경기에서 승리하며 정규시즌 우승을 확정한 기아 타이거즈 선수들이 팬들에게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2017.10.3 xanadu@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KIA는 3일 수원에서 열린 kt 위즈와의 경기에서 홈런 두 방을 앞세워 10-2로 이겼다. 치열한 우승 경쟁을 하던 두산은 잠실에서 SK에 2-3으로 역전패를 당했다. 이날 승패가 엇갈리면서 KIA는 87승1무56패(승률 0.608)를 기록, 2위 두산 베어스(84승3무57패)를 2경기 차로 앞서 1위에 올랐다. 
 
KIA는 지난 4월 12일 1위에 오른 이후 5개월 넘게 1위를 지켰다. 하지만 시즌 막판 두산의 거센 추격에 시달렸다. 지난달 24일에는 두산과 공동 1위에 오르기도 했지만 마지막 경기에서 kt를 이기면서 간발의 차로 우승을 차지했다. 
 
KIA는 전신 해태 타이거즈 시절을 포함해 1991년, 1993년, 1996∼1997년, 2009년에 이어 통산 6번째로 한국시리즈에 직행했다. 정규리그 우승 6차례를 포함해 한국시리즈에 진출한 10번 모두 우승해 무패 신화를 이어온 KIA는 팀 통산 11번째 한국시리즈 우승에 도전한다. KIA는 약 3주간 휴식을 가진 후, 오는 24일부터 플레이오프 승자와 대망의 한국시리즈(7전4승제)를 치른다. 
 
헥터, 시즌 200이닝 달성   (수원=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3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7프로야구 기아 타이거즈와 kt위즈의 경기. 6회말 기아 선발투수 헥터가 공을 던지고 있다. 헥터는 kt 이해창을 땅볼 아웃으로 잡아낸 것을 포함, 5.1이닝을 소화해 2017 KBO리그에서 유일하게 200이닝을 던진 투수가 됐다. 2017.10.3   stop@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헥터, 시즌 200이닝 달성 (수원=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3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7프로야구 기아 타이거즈와 kt위즈의 경기. 6회말 기아 선발투수 헥터가 공을 던지고 있다. 헥터는 kt 이해창을 땅볼 아웃으로 잡아낸 것을 포함, 5.1이닝을 소화해 2017 KBO리그에서 유일하게 200이닝을 던진 투수가 됐다. 2017.10.3 stop@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날 KIA 선발투수 헥터 노에시는 7이닝 동안 110구를 던져 1피홈런을 비롯해 안타 10개를 내줬지만, 6탈삼진을 잡아 2실점으로 막았다. 이날 승리로 헥터는 팀 동료인 양현종과 함께 시즌 20승을 달성했다. 양현종은 전날 kt를 상대로 5와3분의2이닝 2실점으로 시즌 20승을 기록했다. KIA는 1985년 김시진·김일융(각 25승·삼성 라이온즈) 이후 32년 만에 첫 '동일 구단 동반 20승'을 달성하게 됐다. 당시 김시진은 21승을, 김일융은 20승을 각각 선발승으로 따냈다.
 
일러스트 이장혁 인턴기자

일러스트 이장혁 인턴기자

 
헥터는 무쇠팔이었다. 201과3분의2이닝을 던져 올 시즌 유일하게 200이닝을 돌파한 투수가 됐다. 헥터는 지난해에는 206과3분의2이닝을 던졌다. 2년 연속 200이닝을 기록하며 강한 어깨를 증명했다. 
 
우승을 향한 KIA의 방망이도 매서웠다. 이명기는 3회 초 1사 2루에서 상대 투수 주권을 상대로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투런 홈런을 때려 2-0으로 앞서가는 선제점을 뽑았다. 3회 말 kt가 1점을 쫓아오자 4회 초에 이명기와 김주찬이 연달아 적시타를 날려 5-1로 점수 차를 크게 벌렸다. 그리고 5회 초 2사 1루에서 나지완이 왼쪽 담장이 넘기는 큼지막한 투런 홈런을 쏘아올려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나지완 '홈런'   (수원=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3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7프로야구 기아 타이거즈와 kt위즈의 경기. 5회초 2사 1루 기아 나지완이 달아나는 2점 홈런을 친 뒤 이범호와 하이파이브하고 있다. 2017.10.3   stop@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나지완 '홈런' (수원=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3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7프로야구 기아 타이거즈와 kt위즈의 경기. 5회초 2사 1루 기아 나지완이 달아나는 2점 홈런을 친 뒤 이범호와 하이파이브하고 있다. 2017.10.3 stop@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KIA는 올해 성적과 흥행,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았다. 올 시즌 KIA의 누적 관중 수는 102만4830명으로 구단 첫 100만 관중 시대를 열었다. 전년 대비 32%의 관중 증가율이다. 2007년 이현곤 이후 10년 만에 KIA에서 타격왕도 탄생했다. 1m65㎝인 '작은 거인' 김선빈이 타율 0.370으로 두산 박건우(0.366)을 밀어내고 타율 1위에 올랐다.    
 
타구 바라보는 김선빈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29일 오후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프로야구 한화와 KIA의 경기. 5회초 KIA 김선빈이 타격후 타구를 바라보고 있다. 2017.9.29   walde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타구 바라보는 김선빈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29일 오후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프로야구 한화와 KIA의 경기. 5회초 KIA 김선빈이 타격후 타구를 바라보고 있다. 2017.9.29 walde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중앙일보]

[중앙일보]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