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년간 '인육캡슐' 8500여정 밀반입…올해도 90정 적발

중국에서 제조된 인육 분말 캡슐 [연합뉴스DB]

중국에서 제조된 인육 분말 캡슐 [연합뉴스DB]

'인육캡슐'이 최근 3년간 8500여정 밀반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인육캡슐은 사산한 태아의 태반을 말려 분말이나 알약 형태로 만든 것으로, 국내에서 자양강장제 등으로 잘못 알려져 중국으로부터 반입 시도가 끊이지 않고 있다.  
 
3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자유한국당 박명재 의원이 관세청에서 받은 '최근 3년간 인육 캡슐 밀반입 유형 및 적발현황'을 보면 2014년부터 올해 6월까지 인육 캡슐은 총 8511정 밀반입됐다.  
 
2014년 6694정 적발된 인육 캡슐은 2015년 1251정, 지난해 476정 적발됐다. 올해 상반기에도 여행자 휴대품 검사에서 인육 캡슐 90정이 밀반입되다 적발됐다.  
 
박 의원은 "식품의약품안전처 검사 결과 인육 캡슐이 인체에 유해한 세균이 대량 검출돼 섭취하면 건강에 치명적일 수 있다"며 "인육 캡슐이 인간의 존엄성을 해치는 반인륜적 범죄 산물임을 인식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단 한 정의 인육 캡슐도 유통하지 않도록 관세청이 여행자 휴대품에 대해서도 철저히 통관 검사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