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는 민주당이다’ 당원가게 1호 지정…정당 최초 이색 勢 확장

 더불어민주당이 3일 ‘나는 민주당이다’ 당원가게 1호 지정식을 열고 ‘100만 권리당원’ 목표 달성을 향해 본격적인 세 확장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오른쪽 두 번째)가 3일 서울시 강서구 화곡동 당원이 운영하는 식당에서 당원가게 1호 지정식을 열었다. 최재성 정당발전위원장(왼 쪽 두번째), 한정애 의원 등도 함께 방문해 당원 인증 스티커를 붙이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오른쪽 두 번째)가 3일 서울시 강서구 화곡동 당원이 운영하는 식당에서 당원가게 1호 지정식을 열었다. 최재성 정당발전위원장(왼 쪽 두번째), 한정애 의원 등도 함께 방문해 당원 인증 스티커를 붙이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이날 서울 강서구의 한 음식점에서 개최된 당원가게 1호 지정식에서 “민주당이 촛불 든 그대들을 위해 그 마음 변치 않고 정치를 잘하겠다는 각오를 다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종전에는 정당에 가입해 정치색깔을 드러내면 손님이 다 떨어진다고 했다”며 “그런데 촛불 이후에는 세상과 인연을 끊겠다는 사람 빼고는 전부 다 촛불을 들었거나, 생업에 종사하느라 바쁘신 분들은 마음의 촛불이라도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분들이 ‘나는 민주당이다’를 통해서 커밍아웃한다. ‘나는 세상을 바꾸고 싶고 그런데 힘을 보태고 싶다’는 커밍아웃”이라며 “이런 것을 민주당이 알아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는 민주당 정당발전위원회가 온라인 당원 지도에 등록된 당원들을 직접 만나 감사를 표시하는 ‘온라인 지도 등록 당원 순례’의 일환이다. 최재성 정발위원장과 한정애 의원도 이날 함께 가게를 찾았다.
 
정발위는 온라인 지도에 당원들이 자신의 위치를 표시하고 당에 제안을 하거나 메시지를 남기는 ‘나는 민주당이다-온라인 당원지도 만들기 협업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