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영애, 내년 '이몽'으로 안방극장 복귀

배우 이영애. [연합뉴스]

배우 이영애. [연합뉴스]

배우 이영애가 차기작을 확정했다.  
 
고대화 프로듀서 측은 자신이 새로 제작하는 블록버스터급 첩보 멜로 드라마 '이몽'의 주연으로 이영애가 출연을 확정했다고 3일 밝혔다.
 
드라마 '이몽'은 일제강점기 경성(서울)과 중국 상하이 등이 배경이다. 일본인에게 양육된 조선인 외과의사 '이영진'(이영애) 이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첩보 요원이 돼 활약한다는 내용이다.  
 
이영애는 영화 '봄날은 간다', '친절한 금자씨'와 MBC '대장금', SBS '사임당 빛의 일기' 등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현재 '이몽'은 대본 작업 중에 있으며 내년에 촬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