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악의 총기 난사’ 라스베이거스 한인 관광객 5명 연락두절”

 미국 사상 최악의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한 미국 라스베이거스 지역을 여행 중인 한인 5명이 현재 연락이 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1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야외공연장에서 무차별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시민들이 대피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1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야외공연장에서 무차별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시민들이 대피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이 지역을 관할하는 로스앤젤레스(LA) 주재 한국 총영사관은 2일(현지시간) “밤새 100명 넘는 한국인 여행객의 신변 안전이 확인됐지만, 아직 연락이 안 되는 여행객이 일부 있다”며 “연락이 되지 않고 있는 한인 여행객은 5명”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오전까지 연락이 닿지 않은 한국인 여행객은 모두 10명이었으나, 이 중 5명은 추가로 행방이 확인됐다. 현지 한인 민박업체 등지에 묵고 있는 한인 관광객 수십여 명의 신변은 안전한 것으로 확인됐다.
 
일부 한인 관광객은 라스베이거스 맥커렌 국제공항에서 항공기 출·도착 통제로 발이 묶이기도 했으나 현재 항공편은 정상적으로 운행되고 있다.
 
앞서 LA 총영사관은 “외교부 본부와 재외공관이 사건 발생과 함께 현지 영사협력원, 한인회 등을 통해 우리 국민 피해 여부를 파악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확인된 한인 피해는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