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운용 전 IOC 부위원장, 3일 오전 타계

'한국스포츠의 거목'인 김운용 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부위원장이 3일 오전 노환으로 타계했다. 향년 86세. 사진은 지난해 11월 열린 '사단법인 김운용스포츠위원회' 창립식에서의 김운용 전 부위원장. [연합뉴스]

'한국스포츠의 거목'인 김운용 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부위원장이 3일 오전 노환으로 타계했다. 향년 86세. 사진은 지난해 11월 열린 '사단법인 김운용스포츠위원회' 창립식에서의 김운용 전 부위원장. [연합뉴스]

 
김운용 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부위원장이 3일 오전 노환으로 타계했다. 향년 86세.
 
김 전 부위원장은 전날 몸 상태가 좋지 않아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에 입원했다가 3일 오전 2시 21분 별세했다고 고인 측이 알렸다.  
 
김 전 부위원장은 1986년 IOC 위원에 선출된 뒤 대한체육회장, 대한올림픽위원회 위원장, IOC 집행위원과 부위원장을 지냈다. 1988년 서울 올림픽과 2002년 한·일 월드컵 등 국제대회 유치 등에 기여했다. 2000년 시드니 올림픽 개회식 때는 분단 이후 최초로 남북 선수단 동시 입장을 끌어냈다.  
 
'태권도계 대부'로 불리는 그는 1971년부터 대한태권도협회장을 맡아 세계태권도연맹(WTF) 창설하는 등 태권도의 세계화를 주도했다. 태권도가 2000년 시드니올림픽에서 정식종목으로 채택되는데 결정적 역할을 했다.
 
김 전 부위원장은 IOC 위원으로 선출됐다. 2001년에는 IOC 위원장 선거에도 출마했었다.
 
그러나 1999년에 '솔트레이크시티 동계올림픽 스캔들'에 연루돼 IOC로부터 엄중 경고를 받았다. 2004년 2월 체육회와 세계태권도연맹 운영 과정에서 횡령 등의 죄목으로 수감돼 사실상 국제 체육계를 떠나게 됐다.  
 
고인의 빈소는 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될 예정이다. 장례절차는 유족이 협의 중이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