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스포츠 별이 지다…김운용 전 IOC 부위원장 별세

 한국 스포츠를 이끌어온 김운용 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부위원장이 3일 오전 노환으로 타계했다. 향년 86세.
김운용(85) 전 IOC 부위원장.[중앙포토]

김운용(85) 전 IOC 부위원장.[중앙포토]

 
김 전 부위원장은 전날 몸 상태가 좋지 않아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에 입원했다가 3일 오전 2시 21분 별세했다고 고인 측이 밝혔다.
 
김 전 위원장은 연희전문대(현 연세대학교) 재학 중 한국전쟁에 참전했고 미국 보병학교로 세 차례 군사유학을 다녀온 후 정계에 입문해 활동했다. 
 
1986년 IOC 위원에 선출된 뒤 대한체육회장, 대한올림픽위원회 위원장, IOC 집행위원과 부위원장을 지내면서 1988년 서울올림픽과 2002년 한·일 월드컵 등 국제대회 유치 등에 기여했다. 
 
특히 ‘태권도의 대부’로 통하는 김 전 위원장은 1971년 대한태권도협회 회장, 1972년 국기원 원장, 1973년 세계태권도연맹 총재 등 요직을 거쳤다. 2000년 시드니올림픽에서 태권도가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채택되는데 주도적 역할을 했다. 당시 올림픽 개회식 때는 분단 이후 최초로 남북 선수단 동시 입장이라는 역사를 끌어냈다.
 
2000년 총선에선 새천년민주당 비례대표로 출마해 국회의원을 지냈다. 하지만 2005년 세계태권도연맹(WTF) 회장 시절 공금횡령 등으로 유죄 판결을 받고 수감되면서 IOC 위원직을 사퇴하는 등 불명예의 길을 걷기도 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번 대선에서 국민의당 선거대책위원회에 참여해 안철수 후보를 도왔다. 당시 박지원 선대위원장은 김 전 위원장 영입에 대해 “국제·국내 스포츠계를 잘 아울러서 후보에게 국제스포츠외교 분야에 조언을 해주실 것”이라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최근에도 스포츠 관련 활동을 활발히 해왔다. 지난해 자신의 이름을 딴 사단법인 김운용스포츠위원회를 설립하고, 이달 말 2017김운용컵국제오픈태권도대회 개최를 준비해왔다. 하지만 지난달 27일 진천선수촌 개촌식을 끝으로 고인의 모습을 더 이상 볼 수 없게 됐다.
 
한편 고인의 빈소는 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될 예정이다. 장례 절차는 유족이 협의 중이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