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G "류중일 감독 만났다"...최종 입장은 3일 롯데전 이후 발표

'2015 타이어뱅크 KBO 리그'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넥센 히어로즈 전이 3일 목동야구장에서 진행됐다. 삼성 류중일 감독이 취재진의 질의에 활짝 웃으며 답하고 있다.

'2015 타이어뱅크 KBO 리그'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넥센 히어로즈 전이 3일 목동야구장에서 진행됐다. 삼성 류중일 감독이 취재진의 질의에 활짝 웃으며 답하고 있다.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류중일 전 감독과의 만남을 인정했다. 하지만 최종 공식 입장 발표는 보류했다. 
 
LG 구단 관계자는 3일 "류중일 전 감독과 만남을 가진 것은 사실이나 최종 결정된 건 아직 없다"며 "시즌 마지막 경기가 끝난 이후에 이에 대한 입장을 정리해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한 매체는 올 시즌을 끝으로 계약이 종료되는 양상문 감독을 대신해 류중일 전 삼성 감독이 LG의 새로운 사령탑으로 부임한다고 보도했다. 양 감독은 감독직에서 물러나 단장을 맡는다는 보도도 이어졌다. 
 
하지만 LG측에서는 류 전 감독과의 만남을 인정하면서도 협상 과정에서 사실이 알려지면서 당혹스러워했다. LG는 이날 오후 3시 롯데와 시즌 최종전을 치르는데 류 전 감독 선임 문제는 경기 이후 공식 발표가 나올 예정이다. 
 
류 전 감독은 2011년부터 6년간 삼성 지휘봉을 잡으면서 5차례 정규시즌 우승과 4차례 한국시리즈 우승을 일궈냈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