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일부·산하기관 해킹 시도 올해 급증 추세…중국 IP가 1위”

[중앙포토]

[중앙포토]

 최근 5년간 통일부와 통일부 산하기관에 대한 해킹 및 사이버 공격 시도가 4000여건에 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이 같은 시도가 올해 더욱 급증하는 모양새다.
 
3일 국민의당 박주선 의원이 통일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3년부터 올해 7월 말까지 통일부와 산하기관에 대한 해킹 및 사이버 공격 건수는 총 4193건이었다.
 
연도별로는 2013년 390건에서 2014년 917건으로 급증했다가 2015년 897건, 2016년 1131건을 기록했다. 올해엔 7월 말 기준으로 858건이 발생해 다른 연도의 1년간 공격 시도 횟수와 맞먹는 수준으로 급증했다.
 
유형별로 보면, 시스템정보 수집이 2941건(70.14%)으로 가장 많았고, 해킹 메일 519건(12.38%), 웹 해킹 278건(6.63%), 악성코드 265건(6.32%), 유해 IP 접속 188건(4.48%) 순이었다.  
 
해킹에 이용된 IP 국가는 중국이 1826건(43.5%)으로 가장 많았고, 미국 589건(14.0%), 한국 내부 563건(13.4%)이 뒤를 이었다.
[표 박주선 의원실]

[표 박주선 의원실]

 
다만 실제 해킹 피해는 없다고 통일부는 밝혔다.
 
박 의원은 “통일부와 산하기관인 북한이탈주민재단은 통일정책 전반과 북한이탈주민 개인정보의 집합소”라며 “각종 통일정책과 개인정보의 유출을 방지하기 위해 보안관제 시스템 구축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