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전거 타고 건너던 횡단보도 이탈해 교통사고…책임은?

횡단보도를 건널 때는 자전거를 타지 않고 끌어야 한다. [중앙포토]

횡단보도를 건널 때는 자전거를 타지 않고 끌어야 한다. [중앙포토]

 자전거를 탄 채 횡단보도를 건너다가 이탈해 자동차와 추돌하면 자전거 운전자의 책임은 어디까지 인정될까. 이런 경우 자전거를 끌지 않은 자전거 운전자에게 20%의 책임이 인정된다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서울중앙지법 민사64단독 김수영 판사는 최모씨와 자녀 이모씨 등 3명이 사고를 낸 화물차의 보험사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했다고 3일 밝혔다.
 
최씨는 2015년 5월 세종시 조치원역 인근에서 자전거를 타고 횡단보도를 건너던 중 김모씨가 몰던 화물차에 부딪혔다. 당시 최씨는 횡단보도에서 벗어나 사선 방향으로 도로를 건너고 있었고, 김씨는 인근에서 우회전하던 중 자전거 뒷부분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최씨는 척추 등을 다쳐 5개월 가량 입원 치료를 받게 됐다. 이후 최씨 등은 자동차 보험사에 “사고에 대한 손해배상금 총 8900여만원을 지급하라”며 소송을 제기했다.
 
김 판사는 “최씨는 자전거를 끌지 않고 탄 채 횡단보도를 건너다가 중간 즈음부터 횡단보도에서 벗어나 도로를 건넜다”며 “최씨의 행동은 사고를 발생시키고 손해를 키우는 원인 중 하나가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씨의 과실 비율을 20%로 본다”며 이에 따라 보험사가 최씨에게 4596만원을, A씨의 두 자녀에게 각각 100만원씩 총 4790여만원을 지급해야 한다고 판단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