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육군 하사, 서울 모친 아파트 앞에서 숨진 채 발견

육군 현역 부사관이 모친의 아파트 앞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육군에 따르면 3일 오전 1시 17분경 육군 모 부대 A하사(25)가 서울 동작구 소재 모친 아파트 앞에 쓰러져 사망해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신고했다.  
 
육군은 "사고 경위에 대해 군 수사기관이 조사 중에 있다"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