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상대 운전자에게 화난 적 있다” 76%…가장 화날 때는?

[중앙포토]

[중앙포토]

 운전자들의 76%는 운전 중 상대 운전자에게 화가 난 적이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또 운전자 2명 중 1명은 보복운전을 경험한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3일 기아자동차가 운영하는 블로그 ‘K-플라자(PLAZA)’ 온라인 설문조사(항목별 498~736명 참여)에선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
 
‘상대 운전자에게 화가 난 적이 있다’는 응답자 중 20%는 “화뿐 아니라 보복운전 충동을 느꼈다”고 했다.
 
‘화나게 하는 상대방 부주의 운전’ 유형에서는 가장 많은 75%가 ‘깜빡이를 켜지 않고 차가 급히 끼어들 때’를 꼽았다.
 
이어 ‘빵빵 뒤에서 경적을 울릴 때’(13%), ‘반대편 차량이 상향등을 켰을 때’(8%), ‘앞차가 급제동할 때’(4%) 등의 순이었다.
 
또 응답자 10명 중 7명은 보복운전을 직접 경험하거나 본 적이 있었다고 답했다. 보복운전을 직접 경험한 응답자는 절반에 가까운 48%였다. 25%(1~2회 목격 14%+3회 이상 목격 11%)는 보복운전 현장을 목격했다.
 
우리나라 운전문화에 대해선 79%가 “강력한 처벌이 요구될 정도로 문제가 많다”고 평가했다. “생각보다 운전예절이 좋다고 생각한다”는 응답률은 3%에 그쳤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