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 최악의 총기 참사

라스베이거스 호텔 32층서 야외 공연장 무차별 총격 … 최소 50명 사망
1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 베이 호텔 인근에서 열린 ‘루트 91 하베스트 뮤직 페스티벌’에 참가한 관객들이 총상을 입은 부상자를 옮기고 있다. 이날 무차별 총기 난사로 최소 50명이 숨지고 200명 이상이 다쳤다고 CNN은 전했다. 용의자는 경찰에 사살됐다. [라스베이거스 AFP=연합뉴스]

1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 베이 호텔 인근에서 열린 ‘루트 91 하베스트 뮤직 페스티벌’에 참가한 관객들이 총상을 입은 부상자를 옮기고 있다. 이날 무차별 총기 난사로 최소 50명이 숨지고 200명 이상이 다쳤다고 CNN은 전했다. 용의자는 경찰에 사살됐다. [라스베이거스 AFP=연합뉴스]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1일 오후 10시쯤(현지시간)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최소 50명이 사망하고 200명 이상이 부상했다고 CNN 등이 보도했다. 병원 관계자에 따르면 치명상을 입은 부상자가 많아 사망자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현지 언론들은 “미 역사상 최악의 총기 참사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부상 200명 이상 … 사망자 더 늘 듯
경찰, 64세 백인 남성 용의자 사살
트럼프 “끔찍한 사건 … 희생자 애도”

 
CNN 등 주요 언론에 따르면 총격전은 만달레이 베이 호텔 카지노 인근에서 발생했으며 용의자는 1명으로 이 호텔 32층에서 총기를 난사했다. 현장엔 약 3만 명이 모인 가운데 ‘루트 91 하베스트 뮤직 페스티벌’이 열리고 있어서 피해가 컸다. 사건이 발생하자 당국은 경찰 특수기동대를 급파해 용의자를 사살했다. 현지 경찰은 “용의자는 64세 백인 남성으로 이름은 스티븐 패독”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용의자와 동행했던 아시아계 여성의 신병을 확보했다.
 
관련기사
목격자들에 따르면 페스티벌이 진행되던 중 자동화기를 쏘는 것과 같은 소리가 밤하늘에 울렸다. 컨트리 가수 제이슨 앨딘이 공연 중이었다. 총성이 울리자 앨딘의 공연은 즉시 중단됐고, 관객들은 순식간에 흩어졌다.
 
인근 호텔에 묵던 한 목격자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계속 총을 쏘는 소리가 들렸으며, 사람들이 도망가고 가족을 찾는 것을 봤다”며 “나 또한 즉시 방으로 돌아가 문을 잠그고 불을 껐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또 다른 목격자는 “일반적으로 들을 수 있는 소리가 아니었으며 마치 기관총 같았다. 남자친구와 함께 건물 뒤에 숨어 있었는데 약 10분 후 경찰이 와서 거리를 폐쇄했다”고 설명했다.
 
라스베이거스 스트립 지역은 카지노 호텔들이 밀집한 곳으로 심야에도 관광객이 붐비는 곳이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에 “끔찍한 총격사건의 희생자와 그 가족들에게 심심한 애도를 전한다”는 글을 남기고 희생자를 위로했다.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