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고의 안전띠는 휴식 … 이상 교통통신원 문재인이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경기도 성남시 교통정보센터에서 일일 통신원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일 경기도 성남시 교통정보센터에서 일일 통신원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안녕하세요. 문재인입니다. 즐거운 고향 가는 길, 교통정보입니다.”
 

대통령·여야 대표 추석 행보
방송 뒤 고속도 순찰대 상황실 찾아
휴일에 일하는 국민 12명과 통화도

추석 연휴 귀성 행렬이 본격화된 2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의 목소리가 라디오를 타고 귀성객들을 찾았다.
 
“갑자기 대통령이 나와서 놀라셨죠?”
 
농담도 건넸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기도 성남시 궁내동 교통정보센터를 찾아 TBS의 일일 교통통신원이 돼 실시간 교통정보를 전했다.
 
그는 “고향 가는 분 열 분 중 여덟 분 이상이 승용차를 이용해 고향을 가는데, 장거리 운전에서 가장 위험한 것이 졸음운전”이라며 “‘졸음운전의 가장 든든한 안전띠는 휴식’이라는 말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다시 출발하실 때 전 좌석 안전띠 착용도 잊지 마시라”는 조언도 했다. 그는 운수업계 종사자들에게도 “감사하다. 꼭 안전 운전해 주시리라 믿는다”고 했다.
 
그러고는 추석 메시지도 남겼다. 문 대통령은 “즐거움은 나눌수록 커진다”며 “한가위 연휴 동안 우리 여성들과 남성들, 무엇이든 같이하면 좋겠다”고 했다.
 
"이상, 문재인이었습니다”고 말을 끝낸 문 대통령에게 “명절 계획은 어떻게 되느냐”고 진행자가 질문하자 “청와대에서 차례를 지낼 텐데, 고향에 못 가고 성묘를 못해서 조금 아쉽다”고 했다. 이어 “연휴가 기니까 대비할 일은 대비해 가면서 쉬는 시간을 많이 가지려고 한다”고도 했다.
 
당초 청와대에선 문 대통령이 서울에 있는 교통방송 스튜디오에 출연하는 행사를 기획했다고 한다. 하지만 문 대통령이 “이왕이면 고속도로에 있는 교통정보센터로 직접 가자”고 바꿨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방송에 앞서 유병철 교통정보센터장에게 보고받는 자리에선 “(교통) 사고를 없애는 게 중요하다”며 “항시 안전”이라고 강조했다.
 
방송 뒤 고속도로 순찰대 상황실을 찾아선 현장에 나가 있는 교통경찰과 교신을 했다. 귀성 차량을 향해 3분여 동안 손을 흔들며 인사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오후 들어 ‘명절 없이 일하는’ 각 분야의 국민 12명에게 격려전화를 했다. ▶남극세종과학기지 이재일 선임연구원 ▶김복동 위안부 피해 할머니 ▶육군 훈련병 유용석의 부모 ▶서해5도 특별경비단 김운민 순경 ▶서울시 다산콜센터 이하나 상담원 ▶서울 홍익지구대 주연화 경사 ▶전남 해남소방서 김평종 고금 119안전센터장 ▶예비 6남매의 아버지이자 그룹 VOS의 가수 박지헌 ▶선유고등학교 이강율 당직기사 ▶13공수여단 장윤성 대위 ▶여성긴급전화 ‘1366’ 최은미 상담사 ▶독도경비대장 엄상두 경감 등이다.
 
이날 정치권의 추석맞이 표정은 엇갈렸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후 인천여객터미널에서 서해5도 귀향객들을 만나 인사를 했다. 추 대표는 “이곳 서해에 오니까 평화가 얼마나 소중한지 알 수 있다. 민생도, 경제도 살리고 평화도 지켜내는 그런 국민의 단합된 힘이 어느 때보다 필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집권여당으로서 안보 이미지를 강화하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추 대표는 3일에는 서울 강서구에서 청년 당원들이 운영하는 ‘당원 가게 1호’ 지정식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경기도 광주에 있는 위안부 할머니들의 쉼터인 나눔의집을 방문했다. 그는 2015년 위안부 합의를 두고 “여기 계신 당사자 분들과 소통해서 일본과 다시 합의를 고쳐나가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방명록에는 ‘헤아릴 수 없는 아픔, 조금이라도 덜어드릴 수 있도록 모든 노력 다하겠습니다. 용기 잃지 마십시오’라는 글을 남겼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지도부는 외부 일정을 잡는 대신 연휴 이후 정국 구상에 몰두했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추석 연휴를 마치면 부산을 시작으로 경기·인천·강원·충청 등 전국에서 전술핵 재배치의 필요성을 알리는 대국민 보고대회를 벌일 예정이다. 또 23~27일에는 미국을 방문한다. 주호영 바른정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추석 이후 본격화될 당내 자강파와 통합파 간 세력 대결을 앞두고 대응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김형구·유성운·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