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손연재, 최순실 후원 빠지니 은퇴”...악플 썼다가 벌금 30만원

[사진 중앙포토]

[사진 중앙포토]

리듬체조 국가대표 선수로 활동했던 손연재(23)씨에 대해 악성 댓글 썼다가 약식기소된 네티즌이 벌금을 내게 됐다.
 
2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1단독 박나리 판사는 30대 서모(30)씨에게 벌금 30만원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서씨는 올해 2월 18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온 손씨의 은퇴 관련 기사 게시물에 ‘후원자 빠지니 더 X되기 전에 은퇴코스 밟네’, ‘미적거렸다간 욕만 더 먹고 끝났을 테니’ 등 댓글을 달았다가 재판에 넘겨졌다.
 
서씨는 경찰 조사에서 “손씨가 이른바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뉴스에 많이 나와 해당 댓글을 썼다”고 진술했다.
 
서씨의 댓글에 대해 손씨 측은 같은 해 3월 서씨를 비롯한 비난 댓글을 올린 네티즌 45명에 대해 모욕·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손씨는 2월 18일 ‘모스크바 그랑프리’ 국가대표 선발전에 불참하며 은퇴를 발표했다. 그러자 서씨를 비롯한 일부 네티즌들이 손씨와 최순실씨를 함께 거론하며 악플을 올렸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