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계 부자 도시 서울 14위…1위는?

 전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도시는 영국 런던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서울은 40개 도시 중 14위에 올랐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1일 영국 부동산 정보 업체 나이트프랭크가 ‘2017 부(富) 보고서’ 10주년 특집호에 게재한 ‘도시 재력 지수(City Wealth Index) 2017’에 따르면 런던에 이어 미국 뉴욕이 2위, 홍콩이 부자 도시 3위에 올랐다.  
 
이 지수는 각 도시의 현재 자산 규모와 전년도 투자 유치, 비즈니스 유동 인구, 향후 10년간 슈퍼리치 전망 등을 합산해 매긴 것이다. 현재 자산과 슈퍼리치 인구만으로 보면 뉴욕이 1위였지만 비즈니스 유동 인구 등을 합산한 결과 런던에 밀렸다.
 
중국 상하이와 미국 로스앤젤레스가 그 뒤를 이어 ‘톱5’ 안에 이름을 올렸다. 10위권에는 싱가포르(6위)를 비롯해 7위 샌프란시스코, 8위 베이징, 10위 시카고가 포함됐고, 11위 시드니, 12위 파리, 13위 프랑크푸르트 등도 그 뒤를 이었다.
 
[나이트프랭크 보고서 발췌 = 연합뉴스]

[나이트프랭크 보고서 발췌 = 연합뉴스]

 
서울은 현재 자산과 슈퍼리치 전망에서 각각 13위였지만, 비즈니스 인구(20위), 지난해 투자(25위) 등을 합친 종합 순위에서는 14위로 평가됐다.
 
중국과 일본은 30위권에 각각 3개와 2개 도시의 이름을 올렸고, 미국은 휴스턴(19위), 댈러스(24위), 마이애미(25위), 워싱턴DC(27위), 애틀랜타(30위) 등 9개 도시가 30위권에 포함돼 세계에서 가장 많은 부자 도시를 보유한 국가로 나타났다.
 
나이트프랭크는 “현재 자산을 기준으로 보면 홍콩과 샌프란시스코가 상위권이었지만 베이징, 상하이, 싱가포르에서 부유층 인구가 급속히 늘어나고 있어 10년 안에 순위가 역전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