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11월 3~14일 亞5개국 순방,"北위협 맞서 국제사회 의지 강화"

 백악관은 29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월 3∼14일 일본,한국,중국,베트남,필리핀 등 아시아 5개국을 순방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백악관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순방 기간중 필리핀에서 열리는 미국-아세안(동남아시아연합) 정상회의와 베트남에서 개최되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회의 등의 다양한 양자,다자간 대화에 참여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백악관은 특히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순방은 북한의 위협에 맞서는 국제 사회의 의지를 강화시킬 것”이라며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한반도 비핵화를 보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 핵ㆍ미사일 문제가 이번 순방의 주된 테마임을 백악관이 명확히 밝힌 것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AP=연합뉴스]

백악관은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공정하고 쌍무적인 경제적 유대관계의 중요성도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ㆍ미 FTA(자유무역협정)를 비롯,미국과 아시아 각국과의 무역 문제를 테이블위에 올릴 뜻도 분명히 한 셈이다. 서승욱 기자 sswook@joongang.co.kr  

일본,한국,중국,베트남,필리핀 등 5개국 방문 계획 공식발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