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주항공 이륙 직전 왜 급정거했나"…관제 시스템 오류 의혹

29일 오후 3시35분쯤 제주국제공항에서 김해로 가려던 제주항공 7C510편 타이어가 파손돼 멈춰 서 있다. 최충일 기자

29일 오후 3시35분쯤 제주국제공항에서 김해로 가려던 제주항공 7C510편 타이어가 파손돼 멈춰 서 있다. 최충일 기자

29일 오후 제주항공 항공기가 활주로에서 갑자기 멈춘 배경에 의문이 제기됐다. 
 
이날 오후 3시35분께 제주국제공항에서 김해를 향해 이륙하던 제주항공 7C510편이 급정거했다. 
 
급정거한 항공기는 점검을 위해 활주로에 놓여졌고, 이로인해 제주공항 활주로가 1시간 가량 폐쇄돼 타 항공기의 이착륙이 지연됐다. 
 
제주항공 측은 "관제실로부터 이륙허가를 받고 동·서 활주로를 이용해 이륙 주행을 하던중 기장이 다른 항공기를 인지하고 멈춰섰다"면서 "장애물이 있는 줄 알고도 관제실이 이륙 허가를 한 것인지, 다른 이유 때문인지에 대해서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와 제주항공청은 현재 원인을 파악 중이라며 아직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앞서 제주지방항공청 관제실은 해당 여객기의 타이어가 파손됐다고 말했지만, 제주항공 측은 타이어가 파손된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는 "파손된 여객기를 안전한 곳으로 옮겨 오후 5시5분부터 활주로를 정상적으로 운영하고 있다"며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