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근혜 5촌 살인사건' 피해자 유족 "새로운 증거 있다"

박 전 대통령 5촌 조카인 고(故) 박용철씨 부인과 차남 박모씨가 29일 오후 고소인 조사를 위해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로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 전 대통령 5촌 조카인 고(故) 박용철씨 부인과 차남 박모씨가 29일 오후 고소인 조사를 위해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로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 5촌 조카 살해사건’의 피해자인 고 박용철씨의 유족들이 고소인 자격으로 29일 경찰에 출석해 "진실을 밝히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날 오후 2시 10분쯤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한 박용철씨의 부인 이모씨와 차남 박모씨는 “새로 드러난 정황·증거·증인들이 있으니 다시 수사해서 진범을 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아들 박씨는 “경찰이 처음부터 수사를 제대로 하지 않았기 때문에 사건에는 의문점과 의혹이 많이 있다”며 “친족 간에 일어난 단순 살인사건이나 자살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유가족이 원하는 것은 진실을 밝혀 진짜 범인을 잡고, 아버지(박용철씨)와 삼촌(박용수씨)의 명예를 찾는 것”이라며 “조사에 열심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증거나 증인에 대해서는 "조사를 받으면서 자세하게 이야기하겠다"고 했다.
 
박씨는 살인사건에 제 3자가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생각하는 분이 있기는 한데 밝히기는 조심스럽다”고 말했다.
 
고인의 부인 이씨는 "의혹만이 아니고 실제로 증거와 증인들이 있으니 (재수사가) 진행된 것이라고 본다"면서 "과거 수사의 미진함과 부적절하게 조기 종료했던 것에 대해 많은 의구심과 불신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시 사건 수사 과정에서) 관련된 모든 검찰, 경찰, 정계 인사들이 처벌을 받을 만한 일들이 있다면 당연히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5촌 조카 살해사건은 박 전 대통령과 동생들의 육영재단 운영권 다툼이 계속되던 2011년 9월 박용철씨가 북한산 등산로에서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이다. 
 
당시 수사기관은 당시 북한산 중턱에서 시신으로 발견된 박 전 대통령의 다른 5촌 박용수씨가 박씨를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결론짓고 수사를 종결했다.
 
하지만 박용철씨 유족은 여러 정황상 박용수씨가 아닌 제3의 인물이 청부살인을 저질렀을 개연성이 있고, 박씨의 죽음에 정치적 배후가 있다고 주장해 왔다. 유족은 지난 15일 경찰청에 재수사를 요구하는 고소장을 냈다. 경찰은 지난 19일 해당 사건을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배당하고 재수사에 나섰다.
 
최규진 기자 choi.ky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