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킹스맨:골든 서클' 스케일은 커졌는데 스토리는...

'킹스맨 : 골든 서클'

'킹스맨 : 골든 서클'

감독 매튜 본 각본 제인 골드만, 매튜 본 출연 콜린 퍼스, 태런 에저튼, 마크 스트롱, 줄리앤 무어, 페드로 파스칼, 할리 베리, 채닝 테이텀 촬영 조지 리치몬드 미술 대런 길포드 특수 효과 스티븐 워너 음악 헨리 잭맨, 매튜 마게슨 의상 아리안느 필립스 편집 에디 해밀턴 장르 액션 상영 시간 141분 등급 청소년 관람불가
 

[매거진M] '킹스맨:골든 서클' 영화 리뷰

 
★★★☆
 
[매거진M] 형만한 아우 없다. 이 말을 ‘킹스맨 : 골든 서클’(이하 ‘골든 서클’)에 쓰게 될 줄 정말 몰랐다. “매너가 사람을 만든다”는 희대의 명언을 남기며, 젠틀맨 신드롬을 일으킨 ‘킹스맨:시크릿 에이전트’(2015, 매튜 본 감독). 청소년 관람불가지만 612만 명이 넘는 관객을 동원하며 속편에 대한 기대를 키웠다. 
 
이번에 뚜껑을 연 ‘골든 서클’은 전편보다 확실히 업그레이드됐다. 스케일은 더 커졌고, 액션도 화려하다. 잔혹한 감성, 음악과 영화의 조화도 여전하다. 하지만 이번 영화에선 기발한 웃음과 창의적인 스토리를 찾아보기 어렵다. 전작만큼의 독창적인 재미와 매력을 기대했다면 아쉬움이 크게 남는 게 사실이다.
 
'킹스맨:골든서클'

'킹스맨:골든서클'

영화는 이제 어엿한 스파이가 된 에그시(태런 에저튼)의 화려한 카체이싱으로 시작한다. 그리고 국제적 범죄조직 골든 서클에 의해 킹스맨 본부가 무참히 파괴되는 모습이 등장한다. 유일하게 살아남은 에그시와 멀린(마크 스트롱)은 형제 조직인 미국 스테이츠맨을 찾아가 도움을 요청한다. 그리고 그곳에서 죽은 줄만 알았던 해리(콜린 퍼스)를 발견한다. 킹스맨 요원들과 스테이츠맨 요원들은 범죄 조직을 소탕하기 위해 힘을 합친다.
 
‘킹스맨’ 속편을 기대한 관객 대부분은 전작에서 발렌타인(사무엘 L 잭슨)에게 총을 맞은 해리가 어떻게 다시 되살아나는지를 가장 궁금해할 거다. 그러나 영화는 이 부분을 파격적이거나 창의적으로 풀어내지 못한다. 오히려 더 전형적이다. 
 
살아 돌아 온 해리는 여전히 멋지고 카리스마 넘치지만 전편만큼의 괴물 같은 위력을 찾아보긴 힘들다. 대신 이제는 같은 스파이로 함께 임무를 수행하는 해리와 에그시의 환상적인 액션 호흡과 끈끈한 유대감이 더욱 깊어졌다는 점에서 위안을 얻을 뿐이다.
 
'킹스맨 : 골든 서클'

'킹스맨 : 골든 서클'

 
매튜 본 감독은 이번 영화에서 더욱 현란한 비주얼을 선보인다. 머리가 폭죽처럼 터지는 전작에 비해 혹할 만한 장면은 없지만, 잔혹한 살육을 위트있게 풀어낸 솜씨는 여전하다. 몰아치는 액션 시퀀스와 기대 이상의 신무기들의 향연도 빛이 난다. 무엇보다 엽기적인 장면에서 경쾌한 음악이 흐르고, 그것을 통해 원초적 쾌감을 즐기도록 하는 ‘킹스맨’의 기본 정신이 이어진다는 점이 반갑다. 영국에 맞춤 수트가 있다면 미국엔 증류 공장, 술 사업을 통해 세상을 지키는 조직이 있다는 영화적 구성도 흥미롭다.
 
'킹스맨 : 골든 서클'

'킹스맨 : 골든 서클'

다만 너무 많은 것을 담아내고 싶었던 욕심 때문일까. 덧없이 소모되는 캐릭터가 많다. 스테이츠맨 진저(할리 베리), 데킬라(채닝 테이텀), 샴페인(제프 브리지스) 등 캐릭터의 존재감이 미미하다. 3편을 기대하게 만드는 작전일 수 있지만 캐릭터 구축이 허술하게 느껴진다는 점에서 많이 아쉽다. 
 
그나마 카우보이 액션을 보여준 위스키(페드로 파스칼)와 기이하고 악랄한 방법으로 비밀 조직 골든 서클을 지위하는 새로운 악당 포피(줄리앤 무어)의 돋보이는 존재감이 극에 긴장감을 불어 넣는다. 엘튼 존의 감초 연기도 빼놓을 순 없다.
 
앞서 말했듯이, ‘골든 서클’은 볼거리가 충분한 영화다. 전작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면 다소 실망할 수 있지만 추석 연휴에 볼 오락영화로서의 매력은 충분히 갖췄다.
 
TIP 영국의 레전드 뮤지션 엘튼 존이 영화의 OST 참여는 물론, 신스틸러로 활약한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